잔디는 한 종류 또는 여러 종류의 지초를 인공적으로 응집하여 적절히 손질 등의 관리를 하고 지표면을 치밀하게 생육을 유지시켜 어느 정도의 퍼짐을 가지고 운동이나 휴양 및 보안의 목적으로 이용되는 벼과의 다년생의 총칭이다. 잔디로 식생된 지표지역을 잔디밭이라고 하며, 잔디나 잔디의 뿌리로 차 있는 토양표층이나, 이식 또는 증식의 목적으로 떼어낸 토양표층의 일부를 라고 한다.[1]

Infobox plantae.png
잔디
묵은 잔디 사이로 올라오는 새 잔디
묵은 잔디 사이로 올라오는 새 잔디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외떡잎식물군
(미분류): 닭의장풀군
목: 벼목
과: 벼과
(미분류): PACMAD 분지군
아과: 나도바랭이아과
족: 잔디족
속: 잔디속
종: 잔디
학명
Zoysia japonica
Steud.

Zoysia japonica라는 학명의 식물은 여러해살이풀로 재생력이 강하고 식생교체가 일어나며, 조경의 목적으로 이용되는 피복성 식물이다.

종류 및 특성편집

잔디는 보통 한국·중국·일본 등 동북아시아에 분포하는 한국잔디와 서양잔디의 두 무리로 구분한다.[1]

한국잔디편집

온지성(溫地性) 잔디로, 여름에는 잘 자라나 추운 지방에서는 잘 자라지 못한다. 5 ~ 9월에 푸른 기간을 유지한다 10 ~ 4월의 휴면기간에도 잔디로 사용할 수 있다.

완전 포복형으로 땅속줄기가 왕성하게 뻗어 옆으로 기는 성질이 강하므로 깎아주지 않아도 15cm 이하가 유지된다. 답압(踏壓)에 강하고 병충해가 거의 없으며, 공해에 강하다.

  • 들잔디 - 생활력이 강하고, 한국에서 사용하는 잔디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잎의 나비는 4 ~ 7mm이고, 높이는 10 ~ 20cm로 자란다.
  • 금잔디 - 잎의 나비는 1mm 이하이고, 높이는 3cm 이하인 매우 고운 잔디이다. 남해안에서 자생하는데, 내한성(耐寒性)이 약하므로 경기 지역에서는 월동할 수 없다.
  • 넓은잎금잔디 - 대전 이남에서 자생한다. 잎의 나비는 1.5-3mm이고, 높이는 4-12mm인 매우 고운 잔디이다.
  • 갯잔디 - 경기 서해안에서 자생한다. 고운 잔디이나 줄기가 위로 곧게 서는 성질이 있어 잔디용으로는 부적합하다.
  • 에메랄드잔디 - 들잔디와 금잔디를 교잡해서 만든 제1대 잡종 품종으로 금잔디와 같은 성상이나 내한성이 강하여 경기 지역에서 월동이 가능하다.
  • 녹세계 - 서울대학 농과대학에서 개발한 품종으로 에메럴드잔디보다 품질이 우수하고 생활력·재생력·내한성이 훨씬 강하다.

서양잔디편집

  • 왕포아풀 - 캔터키 블루그래스라고도 한다. 서양 각국의 정원이나 공원의 잔디밭을 이루는 대표적인 품종이다. 한국에서는 농가의 담밑이나 개울가의 습지에서 자생한다. 한지형 잔디로 더울 때는 잘 자라지 못하고 병이 많이 발생하며, 서늘할 때 잘 자란다. 불완전 포복형으로 잎의 나비는 3 ~ 4mm이고, 높이는 30 ~ 50cm로 자란다. 출수 개화하면 80cm에 달한다. 건조·답압·병충해에 약하다.
  • 벤트그래스 - 잔디 중에서 가장 품질이 좋은 잔디로 골프장에 이용되는 품종이다. 한지형으로 서늘할 때에 생육이 왕성하여 한국에서는 3 ~ 12월의 10개월간 푸른 상태를 유지한다. 불완전 포복형으로 잎은 나비 2 ~ 3mm이나, 잎의 길이가 20 ~ 30cm이며 출수 개화하면 높이가 50 ~ 60cm로 자란다. 답압에 약하지만 재생력이 강해서 답압에 의한 피해는 크지 않다. 병충해에 가장 약하다.
  • 우산잔디 - 버뮤다그래스라고도 한다. 동해안을 따라 강원 낙산사까지 자생하고 있다. 온지형 잔디로 5 ~ 9월의 약 5개월간 푸르다. 불완전 기는줄기로 잔디 중 기는줄기의 성장이 가장 빠르나 내한성이 약하다. 높이는 15 ~ 50cm 로 자라므로 자주 깎아 주어야 한다. 재생력이 강하고 병충해가 적다.
  • 페스큐그래스 - 김의털·들묵새 등의 명칭으로 한국에 많이 자생하고 있으나 잔디로는 사용하지 않는다. 내한성은 강하나 여름에 잘 자라지 못하고 병이 많다.
  • 라이그래스 - 한지형 잔디로 서늘할 때 잘 자라고 기는 줄기가 없이 위로 자란다. 건조한 토양에서 비교적 잘 자라며 그늘에서도 비교적 잘 견디는 편이다.

한지형 잔디편집

양잔디 또는 사계절 잔디라고 한다. 3월 중순부터 성장이 시작되어 5월 초순~6월 하순에 가장 생육이 활발하고, 7~8월에는 생육속도가 떨어지며, 9~10월이 되면 다시 성장을 계속한다. 연중 녹색을 유지한다.

난지형 잔디편집

4월 초순부터 성장이 시작되어 여름에 가장 생육이 활발하며, 10월에 잎의 색깔이 황변하면서 지상부가 생육 정지 상태로 휴면기에 들어간다.

이용편집

잔디는 수문학에서 증발산량을 산정하는 데 쓰이는 작물계수를 계산하는 데 이용된다.[2]

각주편집

  1. '잔디 - 속씨식물',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이재수 (2018). 《수문학》 2판. 구미서관. 174쪽. ISBN 9788982252914.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