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량(张梁, ? ~ 184년)은 후한 말기 황건적의 수령 장각장보의 동생이다.

184년 황건적의 난 당시 인공장군이라 칭하고[1]광종에서 황보숭과 싸워 서전에서는 승리한다. 그러나 다음날 황보숭의 기습을 받아 전사했다.

삼국지연의의 묘사편집

장보와 함께 황보숭주준이 인솔하는 관군과 싸우지만 장사에서 화공을 받고 조조의 급습까지 받아 패주한다. 이후 장각이 죽자 그 뒤를 이어 황건적들을 이끌고 황보숭조조에 맞서 7번 싸웠으나 모두 패배했고 곡양에서 전사해 목이 베인다.

각주편집

  1. 범엽 (5세기) 《후한서》 〈제71권〉 “寶弟梁稱「人公將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