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성 김인후 난산비(長城 金麟厚 卵山碑)는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맥호리에 있는 비석이다. 2003년 10월 4일 전라남도의 문화재자료 제241호로 지정되었다.

장성김인후난산비
(長城金麟厚卵山碑)
대한민국 전라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241호
(2003년 10월 4일 지정)
수량1기
시대조선시대
관리울산김씨문정공종중
위치
장성 맥호리 (대한민국)
장성 맥호리
주소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맥호리 100
좌표북위 35° 18′ 07″ 동경 126° 44′ 06″ / 북위 35.301886° 동경 126.73491°  / 35.301886; 126.73491좌표: 북위 35° 18′ 07″ 동경 126° 44′ 06″ / 북위 35.301886° 동경 126.73491°  / 35.301886; 126.73491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장성 김인후 난산비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자인 하서 김인후(1510∼1560)가 인종이 승하한 후 매년 기일(忌日)인 음력 7월 1일 현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맥호리 맥동마을 난산(卵山)에 올라 북망통곡(北望慟哭)한 것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비이다.

호패형의 일반형 돌비석으로 전면 상단에 전서로 ‘난산지비(卵山之碑)’라는 글씨가 가로로 세겨져 있으며, 첫줄에 세로로 ‘난산비(卵山碑)’라 고 되어 있다. 이어 찬자 윤행임(尹行恁)과 서자 이익회(李翊會)를 쓰고 비문을 적고 있다. 비문은 비의 제목을 포함하여 모두 31행(전 10행, 좌 5행, 후 10행, 우 6행, 1행 26자)이다. 비문은 석재 윤행임(1762∼1801)이 짓고, 이익회(1767∼1843)가 글씨를 썼다.

끝 부분에 추기가 있는데 ‘영력 사계묘 윤정현 근지(永曆 四癸卯 尹定鉉 謹識)’라는 기록이 있어 1843년(헌종 9)에 윤정현(1793∼1874)이 추기하고 세웠음을 알 수 있다. 윤정현은 난산비의 비문을 지은 윤행임의 아들이다.

장성 김인후 난산비는 김인후인종의 승하 이후 매년 음력 7월 1일 망곡한 것[통곡단(痛哭壇)]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비로 김인후의 행적과 정신을 알 수 있으며 국상(國喪)에 따른 당시 제도사를 알 수 있는 등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