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숙(張肅, ? ~ ?)은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로, 익주(益州) 촉군(蜀郡) 성도현(成都縣)[1] 사람이다.

생애편집

이름 장숙(張肅)
시대 후한
생몰 ? ~ ?
군교(君矯)?[2]
본관 · 출신 익주 촉군 성도현[1]
관직 광한태수(廣漢太守)〔유장〕
작위
소속 유장

동생 장송(張松)과는 달리 용모가 준수하고 풍채가 위엄이 있는 자였으며, 익주자사(益州刺史) 유장(劉璋)의 밑에서 광한태수(廣漢太守)를 지냈다.

건안(建安) 18년(213년), 장송이 유장을 축출하고 유비(劉備)를 주군으로 모시려 하자 이를 유장에게 알렸다. 유장은 곧바로 장송을 붙잡아 처형하였다.

장숙의 자편집

《화양국지(華陽國志)》에 따르면, 장숙의 밀고로 장송이 죽은 후 유비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君矯殺吾內主乎!

이 문장은 대개 君矯 / 殺 / 吾 / 內主 / 乎로 끊어

군교(君矯)가 내 내주[3] 를 죽였구나!

라고 해석하며, 「군교」를 장숙의 자로 본다.

그러나 君 / 矯殺 / 吾 / 內主 / 乎로 끊어

"군(君)[4] 이 내 내주를 교살[5] 하였구나!"

라고 해석할 수도 있는데, 이러할 경우 장숙의 자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게 된다.

장숙의 친족관계편집

 

관련 인물편집

장송

각주편집

  1. 《화양국지(華陽國志)》
  2. 장숙의 자 단락 참조
  3. 내주(內主):모사.
  4. 여기서는 유장을 가리킨다.
  5. 교살(矯殺):멋대로 죽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