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영

장용영(壯勇營)은 1785년 조선 정조가 만든 호위 군대이다. 대장 관직의 명칭은 장용사(壯勇使)이다.

역사편집

초기에는 장용위(壯勇衛)였으나 1788년 장용영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500여명의 군사를 5대(隊)로 나눠 만들었다. 1793년에는 한양의 내영(內營)과 수원 화성의 외영(外營)으로 나눴다.[1] 다른 군영보다 규모가 컸다. 1795년 다른 군영의 병사들을 편입하여 5사(司) 23초(哨)의 큰 규모로 군대를 편제하였다. 왕권 강화에 큰 역할을 하였으나 1800년 정조가 승하하고 왕권이 급격히 약화되면서 당시 대왕대비였던 정순왕후에 의해 1802년 폐지되었다.

관직편집

  • 내영(內營) : 한성부 소재
    • 장용사(壯勇使) 1명[2]
    • 제조(提調) 1명
    • 종사관(從事官) 1명
    • 별장(別將) 1명
    • 파총(把摠)
    • 선기장(善騎將)
    • 초관(哨官)
  • 외영(外營) : 수원(水原) 소재
    • 장용외사(壯勇外使) 1명 : 수원유수 겸임

편성편집

  • 내영(內營)
    • 친병(親兵) 1사(司) 5초(哨)[3]
    • 향군(鄕軍) 4사 20초
  • 외영(外營)
    • 별효사(別驍士) 2초(哨)
    • 마병(馬兵) 4초
    • 속오군(束伍軍) 26초
    • 표하군(標下軍) 547명
    • 치중군(輜重軍) 200명
  • 독성산성(禿城山城)[4]
    • 장초(壯抄) 2초(哨)
    • 아병(牙兵) 1초
    • 둔장초(屯壯抄) 68명
    • 군수보(軍需保) 125명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정조실록》 1793년(정조 17년) 1월 26일 기사 "장용영이 내영과 외영의 새로 정한 절목을 올리다."
  2. 1793년 〈절목〉(節目, 법령)에서는 장용내사(壯勇內使)라고 정하고 장용대장(壯勇大將)라고 불렀다.
  3. 초(哨)는 조선시대 부대 단위이다. 오늘날의 중대급 규모이며, 약 100~120명으로 편성되어 있었다. 사(司)는 여러 개의 초로 편성한 상급 부대이다. 즉, 친병 1개 사는 5개 초(중대)로 편성되어 있었다.
  4. 예전 수원, 현재 오산에 있는 산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