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일 (배우)

장일(張逸, 1924년 4월 30일 ~ 1977년 8월 26일)은 일제 강점기 말기의 연극배우이며 대한민국연극배우,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이다. 호(號)는 강촌(江村)이다.

장일
張逸
출생1924년 4월 30일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사망1977년 8월 26일(1977-08-26) (53세)
대한민국 경기도 고양군
직업연극배우
영화배우
영화 기획가
활동 기간1944년 ~ 1970년
종교유교(성리학) → 개신교(장로회)
학력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 졸업
형제자매남동생 5명(첫째남동생 장일호)
누이동생 4명
배우자문정숙(이혼)
자녀슬하 1남 2녀

소속편집

생애편집

출생과 본관편집

본관(관향)인동(仁同)이며 평안남도 평양 출생이다.

데뷔편집

  • 1944년 연극배우 데뷔.
  • 1955년 대한민국 영화 《꿈》의 주연으로 영화배우 데뷔.
  • 1956년 대한민국 영화 《유전의 애수》로 영화 기획가 데뷔.

출연작편집

연극편집

  • 1944년 《아리랑》
  • 1946년 《배비장전》

영화편집

  • 1955년 《꿈》
  • 1955년 《젊은 그들》
  • 1956년 《숙영장자전》
  • 1956년 《구원의 정화》
  • 1958년 《흐르는 별》
  • 1958년 《실락원의 별 후편》

영화 기획 작품편집

영화편집

  • 1956년 《유전의 애수》
  • 1959년 《꿈은 사라지고》
  • 1960년 《표류도》
  • 1960년 《그리운 그 얼굴》
  • 1960년 《군도》
  • 1961년 《언니는 말괄량이》
  • 1962년 《쾌걸 흑두건》
  • 1962년 《화랑도》
  • 1962년 《왕자 호동》
  • 1963년 《불한당》
  • 1963년 《작은 댁》
  • 1963년 《천국과 지옥》
  • 1965년 《나는 여자 운전사》
  • 1966년 《살인수첩》
  • 1966년 《일지매 필사의 검》
  • 1967년 《흙》
  • 1967년 《남남서로 직행하라》
  • 1967년 《그리움은 가슴마다》
  • 1970년 《대답해 주세요》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