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주기 지진동지진이 일어난 후 주기 약 1초 이상, 대략 2초에서 20초의 긴 주기로 흔들리는 지진파이다. 주기가 긴 저주파 영역에서 발생하는 지진이라 저주파 지진동이라고도 부른다. 지진계의 발전으로 존재와 성질이 처음 알려졌으며 고층 마천루가 발전한 현대에서 장주기 지진동의 건축물 영향에 대해 활발히 연구가 되고 있다.[1]

지진을 관측할 때 다양한 주기의 지진파가 방출되나, 지진의 에너지 규모가 커질수록 주기가 긴 주성분 표면파는 강해진다.[2] 지진동 중 이러한 주기가 긴 저주파 성분을 따로 장주기 지진파라 부른다. 규모가 거대한 지진에서는 주기가 수백 초를 넘는 초장주기 지진동지구자유진동도 관측되기도 한다.[3]

발생 원인 및 특성편집

장주기 지진동의 발생 원인은 다음 2가지가 있다.

  • 지진 규모가 커질수록 진원에서 방출되는 단주기 지진동의 진폭이 커지는 정도가 한계에 달하는 한편 장주기 지진동의 진폭은 계속 늘어나는 것
  • 지진파가 퇴적 분지에서 변화

일반적으로 단층에서 일어나는 지진은 지진파의 파장이 단층의 미끄럼량(단층이 움직인 길이)에 비례하기 때문에 대규모 지진에선 큰 진폭의 장주기 지진파가 방출된다. 장주기 지진파는 소규모 지진에 비해 거리가 멀수록 눈에 잘 띄는 성질이 있다. 파동은 주기가 길 수록 감쇄하기 어려워지는 특성이 있고 또한 표면파는 감쇠 조건이 거의 없는 자유 진동에 가까운 성질이 있다. 따라서 진원에서의 거리가 먼 경우에는 장주기 지진동만 닿는 경우가 많아진다. 또한 퇴적분지나 부가체 등 판보다 부드러운 퇴적분지에서는 장주기 지진파 중 러브파레일리파 같은 지진파가 증폭되는 현상이 일어난다. 이런 증폭은 파동의 간섭, 반사, 변환이 일어나는 성질로 인해 발생한다. 진원에서 지진파가 흐르는 경로에 부드러운 지반이 있으면 장주기 지진동이 증폭되어 잘 전해지는 특성이 있다.[2]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장용석 (2016년 4월 15일). “구마모토 지진…311 대지진급 장주기 지진동 "피해 커". 뉴스1. 2019년 3월 28일에 확인함. 
  2. “長周期地震動の特徴” (일본어). 일본 기상청. 2019년 3월 28일에 확인함. 
  3. 西田究 (2009년 9월). “地球自由振動: 脈打つ地球” (일본어). 東京大学地震研究所. 2019년 3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