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항(長降), (長) 또는 장강 또는 장각(長䧄)은 우거왕의 아들이자 위만의 증손이다. 우거왕의 아들 장항(長降)이 한군(漢軍)에 투항하고 백성들을 회유함으로써 위만조선은 멸망하였고, 이 공로를 인정받아 한나라의 기후(幾侯)에 책봉되었다. 이후 장항은 한나라의 군현 통치에 반발하여 모반을 꾀하였다가 참수당했다. 장항의 이름은 문헌에 따라 (長) 혹은 장강(長降)으로도 표기되어 있다.

생애편집

장항(長降)은 우거왕의 아들로, 한나라가 조선을 공격하자 한나라에 투항하였고 이후 이계상 삼과 모의하여 성기를 죽이고 위만조선을 멸망시켰다.[1] 이 공으로 하동(河東)을 식읍으로 받고 기후(幾侯)라는 작위를 받았다.[2]

그리고 한도(韓陶)는 적저후(荻詳侯)에 봉분, 왕협(王唊)은 평주후(平州侯)에 봉분, 이계상(尼谿相) 삼(參)은 홰청후(澅淸侯)에 봉분, 노인(路人)의 아들 노최(路最)는 온양후(溫陽侯), 또는 열양후(涅陽侯)에 봉분되었다.

장항(長降)이 봉분된 하동군 기현(幾縣)은 양한의 수도인 장안과 낙양이 있는 사례교위부, 즉 지금의 산시 성 하동(河東)의 현(縣), 또는 허베이 성의 어느 지역을 가리킨다. 장항(長降)은 모반을 일으키다가 처형되었으며, 기후국(幾侯國)은 폐지되었으며 기현의 위치는 미상이다.

가족관계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마천 “왕검성(王險城)이 항복하지 않으니, 고(故)로, 우거의 대신(大臣) 성기(成己)가 또한 모반하여, 다시 벼슬아치를 공격하였다. 좌장군은 우거의 아들 장항(長降)과 노인의 아들 최(最)를 시켜 그 백성을 하소연하고 타일러, 성기를 죽이니 이로써 마침내 조선을 평정하고 사군(四郡)이 되었다.”/“王險城未下,故右渠之大臣成巳又反,復攻吏。左將軍使右渠子長降、相路人之子最告諭其民,誅成巳,以故遂定朝鮮,為四郡。”
  2. 사마천 “장항(長降)을 기후(幾侯)에 봉(封)하였다.” / “封[...]長[降]為幾侯。”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