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희재(張希載, 1651년[주해 1] ~ 1701년 10월 29일)는 조선 후기 무관이자 숙종의 척신으로 옥산부대빈 장씨의 동복 오빠이자 경종의 외삼촌이다. 1694년 갑술환국 후 제주로 유배되었다가 1701년 무고의 옥에 연루되어 음력 10월 29일 한양에서 참수되었다. 본관은 인동이다.

목차

가계편집

1689년 2월 의정부영의정으로 추증되고 1689년 5월 옥산부원군[1]으로 추봉된 역관 장형의 아들이며 파산부부인으로 봉해진 어머니 윤씨는 사역원 종4품 첨정이었던 윤성립(尹誠立, 1689년 정경으로 추증)의 딸로, 윤씨의 어머니 변씨는 조선시대 최고의 갑부로도 알려진 변승업의 당고모이다.

희빈 장씨의 동복오빠이며 위로는 이복형인 장희식과 동복누나가 한 명 있다. 18세의 나이로 역과에 장원을 하여 일찌감치 역관 관직에 나섰던 이복형 장희식[2]은 1691년 이전에 후사없이 요절했으며, 동복누나는 종7품 관상감 직장이었던 김지중에게 출가해 1691년 당시 3남 1녀를 두었다.

정6품 사과 김덕립의 딸 김씨(=작은아기)와 혼인하여 차경 등 3남을 두었다.[3] 동평군 이항과의 친분으로 1680년 숭선군저의 사패구사[4]의 딸이자 당대 장안 최고의 가기(歌妓)였던 안숙정을 첩으로 취했다. 숙정에게서 아들 종경을 보았다.

활동편집

본래는 한량 출신으로 누이인 희빈 장씨의 덕으로 관직을 얻었다고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무과에 급제하여 관직에 진출했고, 1683년 3월 13일 당시에는 이미 지위가 종6품 포도부장이었다.

1680년 삼복의 난의 여파로 장희재 남매의 후견을 맡았던 종백부 장현의 집안이 명성왕후 김씨의 사촌 오라비 김석주에 의해 몰락하였고, 같은 해 말엔 자의대비 조씨의 궁녀로 있던 누이 장옥정이 숙종의 승은을 입자마자 명성왕후 김씨에 의해 강제로 출궁되었다. 1683년 3월 13일, 정명공주의 잔치에서 노래를 부른 첩 숙정을 수청들게 하지 않고 도망치게 하였다 하여 인현왕후 민씨의 큰아버지 민정중에게 공무이탈의 죄가 물어져 호된 매질을 당했다.

명성왕후 김씨의 3년상이 끝난 후 자의대비의 주선으로 1686년 초에 장옥정이 다시 환궁하여 12월에 정식으로 후궁으로 봉해졌다. 이후 포도청종사관을 지내고 의금부도사를 거쳐 내금위종사관과 금위영종사관, 어영청종사관과 훈련원판관, 한성부판관, 사복시판관 등을 거쳐 1688년 그녀가 왕자를 생산하면서 그는 의금부경력, 오위도총부경력을 거쳐 1689년 중전으로 봉해졌을 당시 종3품 훈련원부정, 정3품 훈련원정, 정3품 어영청중군, 정3품 금위영중군, 정3품 수어청중군, 정3품 병조참의, 정3품 좌부승지, 정3품 내금위장, 종2품 금군별장, 종2품 포도대장, 종2품 수어사, 종2품 금위대장, 종2품 동지의금부사, 종2품 한성부좌윤, 종2품 훈련대장 등을 역임했고, 병조참판을 거쳐 1692년에는 정2품 총융사로 승진했다. 이 후 정2품 한성판윤도 맡다가 1694년 갑술환국 이전엔 종2품 포도대장을 맡았다. 이후 갑술환국 당시 병조판서가 되기도 했지만 함이완의 무고 사건으로 한성부판윤이 되었는데 한때 추국의 여파에 따라서 정승의 후보에도 올랐지만 곧 갑술환국으로 하옥되었다.

갑술환국의 여파로 인해 사형당할 위기에 몰렸지만, 세자(후의 경종)에게 미칠 화를 염려한 영의정 남구만등 소론 대신들의 강력한 반대로 제주에 부처되었다. 유배령이 내려진 직후 숙원 최씨를 독살하려 하였다는 혐의를 받아 압송되어 국문되었지만 무고함이 밝혀졌다. 그 이후에도 자작극으로 아버지 장형의 묘비를 훼손시켰다는 혐의를 받는 등 수차례 죽을 고비를 넘겼다.

1701년 8월에 인현왕후가 죽자 희빈 장씨가 인현왕후를 무고(巫蠱; 남을 저주함)하였다는 혐의로 9월 23일 장희재에게 처형의 명이 내려졌고 25일에는 희빈 장씨에게 자진을 명하는 비망기가 내려졌다. 남구만을 필두로 한 소론 대신들과 일부 노론 대신들의 반대로 명이 실행되진 않았지만, 10월 8일 희빈 장씨에게 승정원을 통한 자진의 명이 내려졌고 10월 10일에 희빈 장씨의 자진 사실이 공식 발표되었다.

희빈 장씨의 사후에 한양으로 압송된 장희재는 10월 29일 군기시 앞에서 복주(伏誅)[5]당했다. 11월엔 벌이 부족하다는 노론의 주장으로 시체가 능지처사되었다. 장희재의 사후 장형의 신위와 제사가 자형인 김지중과 그 아들에게 재산 일부와 함께 기한적으로 맡겨졌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주해편집

  1. 승정원일기 숙종 27년(1701년) 11월 2일 기록에 장희재의 나이가 51세로 기록되어 있으므로 1651년 생임을 알 수 있다.

각주편집

  1. 1694년 4월, 인현왕후 민씨가 복위되어 장옥정이 중전의 자리에서 강등됨에 따라 부모에게 내려진 부원군과 부부인 교지도 처분되었다. 하지만 옥산부원군 신도비는 그대로 유지하도록 명하였다.
  2.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 한국학중앙연구원
  3. 옥산부원군신도비
  4. 왕족과 공신에게 내려지는 공노비
  5. 형벌을 받아 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