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재궁(梓宮)은 황제 또는 , 황후왕후을 뜻한다. 조선왕조장생전이라는 관서에서 궁중의 장례식에 사용한 관을 미리 제작하도록 하였으며,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재궁은 창덕궁 의풍각에서 보관돼 오고 있다가 회은태손 이구의 장례에 마추어 2005년 7월 22일 언론에 공개된 뒤[1] 국립고궁박물관에 영구 보존되었다. 이 이전에 남아있던 재궁은 회은태손 이구의 어머니이자 영친왕의 비인 이방자의 장례 때에 사용되었다.[2]

각주편집

  1. “문화재청, 조선왕실 관(棺) 공개”. 연합뉴스 TV. 2005년 7월 22일. 
  2. “<칠성판 새긴 조선왕실의 관 재궁(梓宮)>”. 연합뉴스 생활/문화. 2005년 7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