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세규(鄭世規, 1583년 ~ 1661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동래이고, 자는 동리이다.

정세규
출생1583년
경기도 성남
사망1661년
사인병사
성별남성
국적조선
직업이조판서,대사헌,충청감사
부모정율

생애편집

1613년 사마시에 합격하고, 문음으로, 의금부사를 거쳐 화순현령,안산군수등을 지냈으며, 1636년에는, 충청감사로 특진하였다.

병자호란편집

이듬해 겨울, 청군이 침공하여, 병자호란이 터지자, 남한산성에 고립된, 인조를 구원하기 위해, 8000명의 근왕군을 조직해, 용인의 험천까지 진출하는데 성공하나, 청군의 기습공격을 받고 대패하였으나, 충성심을 인정받아, 패군의 죄를 면죄받았다.

호란 후편집

사헌부에서, 문음출신인 정세규가 특별한 정적이 없으므로 육경이 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대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정세규는 이후 형조판서,전주부윤,대사헌 등을 지내었고, 이조판서에 이르렀다. 1654년에는, 강화유수가 되어, 승천,연미,갑곶,광성 등에 진을 설치하기도 하였다. 이후 1661년 노화로 사망하였으며, 시호는 경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