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숭조(鄭崇祖, 1442년 - 1503년 2월 13일)는 조선 초기의 문신으로 자는 효숙(孝叔), 호는 삼성재(三省齋)이다. 본관은 하동, 시호는 장정(莊靖)이다. 정인지의 아들이며 정현조의 동생이다. 음서로 관직에 올라 벼슬은 숭정대부 행 호조판서에 이르러 치사하고 하남부원군에 봉하여졌다. 1765년(영조 41) 장정의 시호가 내려졌다.

생애편집

17세에 음서제로 통례문 봉례랑직에 올라 천첨사간, 사섬시주부·종친부부전첨·공조좌랑·종부시와 한성부의 소윤 등을 지내고 65년 지사간원사, 지중추부사 등을 두루 지냈다. 그 뒤 이조참판, 공조참판, 형조참판 등을 지내고 1471년 성종의 즉위에 공훈을 세워 순성명양좌리공신(佐理功臣) 4등으로 하남군(河南君)에 봉해졌다. 1474년 형조참판, 77년 한성부판윤 겸 오위도총부 도총관, 지의금부사 등을 거쳐 1489년 부원군으로 진봉되었다. 90년 다시 한성부판윤으로 부임하였다. 그 뒤 경기도순찰사, 경상관찰사, 경상좌도 병마절도사, 1492년 호조판서 등을 지냈다. 1495년 정조사(正朝使)로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이어 사섬시제조가 되어 다시 정조사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500년 숭정대부로 승진했다.

사후편집

경기도 시흥시 광석동 201번지 속칭 취곡 갑좌에 안장되었다. 묘지명은 모재 김안국이 지었다. 시흥 취곡 수리골의 삼성재 등에 배향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정인지 하동부원군
  • 형 : 정현조 하성위
  • 형수 : 의숙공주 - 세조의 딸
  • 부인 : 정경부인 죽산박씨, 지양(知楊) 근(根)의 딸, 묘소 실전
  • 부인 : 정경부인 평양조씨, 판관(判官) 충노(忠老)의 딸
    • 승충(承忠, 1467년-1549년 생원, 정략장군
    • 배 영인 전주이씨
    • 배 영인 평산신씨
      • 응년(應年)
      • 대년(大年)
      • 개년(開年)
    • 승효(承孝)
    • 승염(承廉)
    • 승근(承謹)
    • 승겸(承謙)
    • 승동(承東)
  • 조카 : 정세호 - 증 영의정, 덕흥대원군의 장인, 선조의 외할아버지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