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약현(丁若鉉, 1751년 ~ 1821년)은 조선 후기의 인물로, 태현(太玄), 부연(鬴淵)이며 본관나주이다. 진주목사 정재원의 맏아들이자, 정약전·정약종·정약용의 형이다.

생애편집

정조 19년(1795년), 식년시 진사 3등에 합격하였으나,[1] 벼슬자리는 얻지 못했다.

순조 원년(1801년),조정의 대대적인 천주교 신자 탄압으로 동생들이 죽거나 귀양 갔다(신유박해). 정약현은 천주교를 받아들이지 않고 고향집에 기거한 덕분에 화를 면하여 집안을 보전하였다.

순조 21년(1821년) 9월, 전염병으로 죽었다.

각주편집

  1. “과거 및 취재 - 정약현(丁若鉉)”.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 2005년 11월 30일. 2018년 9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9월 16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 정약용, 《다산시문집》 제16권 묘지명 선백씨진사공묘지명(先伯氏進士公墓誌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