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인승(鄭寅承, 1897년 ~ 1986년 7월 7일)은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이며 국어학자이다. 호는 건재(健齋)이고 전라북도 장수군 출신이다.

생애편집

1921년 연희전문학교에 입학 1925년 연희전문학교 문과를 졸업하였고, 미국행을 희망하였으나 집에서 반대하여 국내에서 활동하다가 전북 고창고등보통학교의 영어교사가 되었고 1935년 8월 31일에 그만두었다.[1]1935년 9월 서울로 상경하여 돈암동에 목장을 차리고 양을 기르던 중 최현배를 만나[1] 조선어학회에서 활동하며 국어사전 편찬 사업에 참여하다가 1942년 10월부터 해방때까지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8.15 해방후에는 대학의 교수를 역임했다.[1][2][3][4]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고, 1970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상했다.

기타편집

정인승의 일대기를 다룬 그의 외증손녀 이미한의 에세이가 발표되었으며,[1][2][3] 2005년 고향 전라북도 장수군에 정인승 선생 기념관이 개관되었다.[5]

가족편집

  • 1남(양자) 3녀이다.[1]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