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택 (1907년)

정인택(鄭麟澤, 일본식 이름: 小松幹, 1907년 11월 5일 한성부 ~ ?)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관료이다.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에 경성제국대학을 졸업하고 교직에 종사하다가, 교육 관료로 출발하여 충남 당진군수를 지내는 등 조선총독부 관리로 근무했다. 제1공화국 말기에 충북지사에 올랐으며, 4·19 혁명이 성공한 뒤 3·15 부정선거의 충북 지역 책임자로 기소되었다. 5·16 군사 정변 이후 열린 혁명재판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기도 했다.[1]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관료 부문에 들어 있다.

학력편집

약력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吳琳根 6年·李正鎔 7年” (PDF). 경향신문. 1961년 9월 28일. 3면면. 2016년 3월 6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3월 30일에 확인함. 
전임
김학응
제7대 충청북도지사
1958년 7월 29일 ~ 1960년 4월 30일
후임
황종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