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1860년)

정주영(鄭周永, 1860년 12월 23일 ~ 1923년 3월 21일)은 대한제국의 관료이자 일제 강점기남작 작위를 습작한 조선귀족.

생애편집

한성부 출신으로 대한제국 시기에 농상공부 대신, 시종원경을 역임한 정낙용의 장남으로 태어났다.[1] 1886년 전라우도 수군절도사를 시작으로 관직에 들어섰으며, 그 뒤 경상좌도 병마절도사중추원 의관, 1901년 양지아문 부총재관을 지냈으며, 1905년 2월에는 의정부 찬정이 되었고, 같은 해 경상북도 관찰사와 경기도 관찰사로 부임하였으며, 1906년에는 궁내부 특진관을 지냈다.

1910년 한일합병이 이뤄지고 한국이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한 뒤 일제는 조선귀족을 설치하고, 부친인 정낙용에게 남작의 작위를 서작하였다. 그 뒤 정낙용이 1914년 사망하자 그 해 3월에 <조선귀족령>에 의거하여 정주영이 남작의 작위를 습작하였다. 습작과 동시에 일본정부로부터 종5위의 서위되었으며, 1920년에는 정5위에 승위되었다. 1915년에는 다이쇼 천황의 즉위 대례를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대례기념장을 받기도 하였다.

사후 작위 세습편집

1923년 정주영이 사망하자 그의 작위는 장남 정두화에게 세습되었다.[2]

평가편집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발표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조선귀족 부문에 모두 선정되었다. 또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종합보고서>>, 2009년 11월
  2. 같은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