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천익

정천익(鄭天益)은 고려 공민왕 때의 하급 관료 출신이자 삼우당 문익점의 장인으로 목화 배양 및 재배에 성공하여 목화재배를 보급하고, 물레를 고안하여 문충공(文忠公)의 시호를 받고 진양군(晋陽君)에 봉하여졌다.

개요편집

1363년 사위 문익점나라에서 귀국할 때 가지고 온 목화씨를 심어 3년간 연구 끝에 재배에 성공하였다. 고려에 목화를 처음으로 널리 보급하였으며, 씨를 뽑는 씨아와 실을 뽑는 물레도 고안해어 면포를 짜내게 하였다.진주 정씨 출신 이시고 사위 문익점이 목화씨를 가져왔을 때 서로 나누어 각자의 밭에 심었는데 문익점의 것은 모두 죽고 정천익의 것중 하나만 살아 남았다고<태조실록>에 기록되어 있으나 확실하지 않다.

배향편집

청계서원에 배향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