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1차 나카소네 내각

제1차 나카소네 내각(일본어: 第1次中曽根内閣)은 나카소네 야스히로가 제71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임명되어, 1982년 11월 27일부터 1983년 12월 27일까지 존재한 일본의 내각이다.

제1차 나카소네 내각
내각총리대신제71대 나카소네 야스히로
성립연월일1982년 11월 27일
종료연월일1983년 12월 27일
여당·지지기반자유민주당
시행된 선거제13회 일본 참의원 의원 통상선거
제37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
중의원 해산1983년(쇼와 58년) 11월 28일
다나카 판결 해산
내각각료명단 (총리대신 관저)

개요편집

이 내각은 자유민주당 단독 내각이다. 나카소네는 록히드 사건피고인으로서 규탄됐던 다나카 가쿠에이의 지지와 후원으로 정권을 잡은 탓인지, 사회민주연합나라자키 야노스케 등은 “나카소네 내각의 위에 ‘밭 전’(田)자를 붙여서 다나카소네 내각(田中曽根内閣)”이라고 비판했다.[1]

1983년 1월, 나카소네는 현직 총리로서는 최초로 대한민국을 공식 방문,[2] 청와대에서 전두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지면서[3][4] 총 40억 달러의 경제 협력 지원에 합의했다.[5] 이후 록히드 사건의 재판에 있어서 다나카에게 실형 판결이 내린 그해 12월에 치른 제37회 중의원 의원 총선거에서 자유민주당은 의석 수를 줄이는 결과를 낳았다.

같은 해 1월, 도시 재개발 촉진의 규제완화책인 ‘어번 르네상스 계획’을 세워 도심부(특히 도쿄 23구내)의 용적률을 대폭 완화했다. 이것은 훗날 지가고 등을 초래한 근본적인 요인이 되면서 버블 경기의 토대를 만들어 나가게 됐다.[6]

각료편집

정무 차관편집

1982년 11월 30일에 임명됐다.

나라하시 스스무
스즈키 쇼이치 / 다시로 유키오(1983년 7월 12일 ~ )

각주편집

  1. 전임, 전전임 내각이던 오히라 내각, 스즈키 젠코 내각이 ‘가쿠카게 내각’(角影内閣)이라고 불리고 있었지만 다나카의 영향이 더욱 늘어났다는 의미로 ‘직각 내각’(直角内閣)이라고도 불렸다.
  2. 韓·日頂上 靑瓦臺서 첫會談 - 경향신문, 1983년 1월 11일, 1면
  3. 韓半島安定 日안정에 긴요 - 동아일보, 1983년 1월 12일, 1면
  4. 日, 韓國安定긴요성 同意 - 경향신문, 1983년 1월 12일, 1면
  5. 韓·日共同聲明 〈全文〉 - 경향신문, 1983년 1월 12일, 2면
  6. 단 이사오 저 《센 마사오의 교훈》(쇼가쿠칸분코, 2000년) ISBN 4094043616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일본의 역대 내각        
전임 내각
 스즈키 젠코 내각 (개조) 
 제1차 나카소네 내각 
 1982년 11월 27일 ~ 1983년 12월 27일 
후임 내각
 제2차 나카소네 내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