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1차 사토 내각

제1차 사토 내각(일본어: 第1次佐藤内閣)은 사토 에이사쿠가 제61대 내각총리대신으로 임명되어, 1964년 11월 9일부터 1965년 6월 3일까지 존재한 일본의 내각이다.

제1차 사토 내각
내각총리대신제61대 사토 에이사쿠
성립연월일1964년 11월 9일
종료연월일1965년 6월 3일
여당·지지기반자유민주당
내각각료명단 (총리대신 관저)

개요편집

이케다 하야토 총리의 사임에 의해 전임 내각이었던 제3차 이케다 개조내각이 총사직하면서 사토 에이사쿠가 후임 총재로 지명돼 내각 조성을 단행했다. 특히 각료 중에서는 내각관방장관스즈키 젠코에서 사토파의 하시모토 도미사부로로 교체되면서 통산 7년 8개월 간 계속된 사토 에이사쿠 장기 정권의 시작이다.

1965년 2월 10일, 중의원 예산 위원회에서 사회당오카다 하루오자위대의 극비 연구인 미쓰야 연구를 폭로해 국회에서는 한때 이 문제를 둘러싸고 논쟁이 일어났다.

각료편집

정무 차관편집

외부 링크편집

        일본의 역대 내각        
전임 내각
 제3차 이케다 내각 (개조) 
 제1차 사토 내각 
 1964년 11월 9일 ~ 1965년 6월 3일 
후임 내각
 제1차 사토 내각 (제1차 개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