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2차 당항포 해전

제2차 당항포 해전1594년 4월 23일(음력 3월 4일) 임진왜란 당시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당항포 지역 인근의 왜군들을 몰아내기 위해 부하 어영담을 사령관으로 삼아 전라좌수영전라우수영, 경상우수영이 연합하여 출전한 6차 연합함대 출전이자 이순신의 12번째 해전이다.

제2차 당항포해전
임진왜란의 일부
날짜1594년 4월 23일(음력 3월 4일)
장소
결과 조선군의 승리
교전국
조선의 기 조선 일본
지휘관
이순신
어영담
이억기
김완
무의공 이순신
권준
황세득
송희립
이언량
신호
배흥립
나가오카 다다오키
병력
124척 31척
피해 규모
불명 31척 침몰

전투 과정편집

1594년 4월 23일(음력 3월 4일) 삼도수군통제사 이순신은 아군 연합함대 124척을 출전시키고 부하 어영담을 시켜 당항포의 왜군들을 치게 했다. 새벽에 이순신은 함선 20척을 거제도 견내량으로 보내 수비하도록 하고 동시에 전라좌수영경상우수영에서 20척, 전라우수영에서 11척을 선발해 공격 함대를 선발했다.

어영담이 지휘한 함대는 창원시 진동면 진동리 진해선창에 정박하던 왜선 10척을 협공하여 창원시 진동면 고현리 읍전포에서 6척을, 고성군 회화면 어신리 어선포에서 2척을, 나머지 2척은 고성군 동해면 양촌리 법동마을 아자음포에서 격침시켰다.

이순신전라우수영 이억기는 나머지 함대 73척을 이끌고 학익진을 펼쳐 시위를 하고 공격하여 왜군은 결국 무너져 어영담은 여러 장수들과 함께 당항만 안으로 들어가 남은 왜선 21척을 불태워지고 패잔병들은 모두 도망쳤다.

이 해전에서 일본군은 승선을 하지도 않고 육지에주둔하고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