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4기 홀로세
플라이스토세
신제3기
(네오기)
플리오세
마이오세
고제3기
(팔레오기)
올리고세
에오세
팔레오세

제3기(第三紀)는 지구 지질 시대에서 6,500만년 전부터 200만년 전까지의 기간을 말한다. 포유동물쌍떡잎 식물이 번성하고 지각의 변동이 심하였다. 1759년 아르뒤노가 지층을 4분하였을 때 세 번째 지층으로 명명한데서 비롯된 명칭이다. 제3기는 약 2600만년 전을 경계로 하여 다시 고(古)제3기신(新)제3기로 나뉜다. 제3기는 오래된 순으로 팔레오세,에오세,올리고세,마이오세,플라이오세의 5시기로 세분되는데, 이 가운데 앞의 3시기를 고제3기, 나머지 2기를 신제3기라고 한다.

지리편집

이 시기에 유라시아 대륙에는 고생대 이후 존재한 테티스해의 축소로 인해 고제3기의 주요 조산기, 신제3기의 대융기로 알프스 산맥히말라야 산맥 등의 대산맥이 생겼고, 아메리카 대륙에서도 북아메리카의 코르디예라에서 남아메리카의 안데스로 이어지는 산맥이 형성되었다.

동물편집

제3기가 중생대와 가장 다른 특징은 암모나이트공룡 등 중생대형 생물이 중생대 말에 절멸하고 현대형의 생물이 등장한 것과 팔레오세에 대발전을 시작하여 다양하게 진화하고 분화하였으며, 중생대 말에 있었던 공룡의 집단적 전멸과 육상의 환경요인변화 및 속씨식물의 발전 등으로 번성하였다. 에오세에 접어들면서 테티스해에 화폐석이 번성하였으나, 올리고세에는 쇠퇴하기 시작하였다. 고제3기의 주요 표준화석으로는 화폐석 이외에도 조개류를 들 수 있다. 신제3기로 접어드는 마이오세의 동물계는 지금과 큰 차이가 없으나 포유류,고등 유공충 등은 옛 형이다. 플라이오세에는 코끼리와 말류가 번성하였고, 신제3기의 주요화석으로는 유공충복족류에 속하는 비카라아가 있다.

식물편집

식물계는 고제3기의 경우 중생대 백악기 이후와 거의 차이가 없으나, 활엽수가 많아졌고 이 생겨났으며, 신제3기에는 낙엽수가 늘기 시작하여 기후가 한랭해지기 시작하였다.

지층편집

이 시기의 지층으로는 사암,혈암,역암과 같은 쇄설암류가 우세하며, 석회암은 오래된 시기의 지층에 비해서 적다. 한국은 북한에 고제3계와 신제3계가 주로 분포하나 남한에는 북평,포항,영일 등지와 제주도 서귀포에 신제3기층이 소규모로 분포하고 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