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경호(趙慶鎬, 1839년 ~ 1914년)는 흥선대원군의 사위이다. 본관은 임천(林川), 자는 회경(會慶), 호는 구당(鷗堂)이다. 부인은 흥선대원군의 딸이며, 처8촌인 이재극은 그의 사위이다.

조경호
출생 1839년
사망 1914년
성별 남성

생애편집

공조판서, 예조판서 등의 직책을 역임하였다. 1883년 음력 3월 16일 한성부판윤에 임명되었다.[1]

한일 병합 조약 체결 이후에 일본 정부가 그에게 남작 작위를 부여하였으나 거절하였다. 조선 후기의 시인으로 추사 김정희의 조카사위이기도 한 조면호가 조경호의 형이다.[2]

각주편집

  1. 1883년~: 《고종실록20년 3월 16일: 以趙慶鎬爲漢城府判尹
  2. 한국매화연구원, 조선 후기의 매화시 Archived 2007년 9월 28일 - 웨이백 머신
전임
박영효
제1739대 한성부판윤
1883년 음력 3월 16일 ~
후임
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