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병렬(趙炳烈, 일본식 이름: 嘉川久士, 1872년 1월 5일 ~ ?)은 대한제국일제 강점기의 관료로, 본적은 경성부 돈의정이다.

생애편집

1907년부터 1909년까지 경기도 군주사를 역임했으며 경기도 내무부 도서기(1910년)와 경기도 음죽군 서기(1911년 ~ 1912년), 경기도 양지군 서기(1913년), 경기도 시흥군 서기(1914년 ~ 1917년), 경기도 안성군 서기(1918년)로 근무했다. 1912년 8월 1일 일본 정부로부터 한국 병합 기념장을 받았고 1920년1927년 경기도 민선 도평의회원으로 선출되었다. 1928년 11월 16일 일본 정부로부터 쇼와 대례 기념장을 받았다.

국민협회 평의원(1921년)과 상의원(1939년 ~ 1941년), 동민회 평의원(1929년 ~ 1933년)과 상임이사(1940년), 경학원명륜학원 강사(1941년 ~ 1944년), 조선유도연합회 참사(1941년), 조선임전보국단 발기인(1941년 10월), 국민총력조선연맹 참사(1942년 ~ 1944년)를 역임하는 등 각종 친일단체에서 활동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명단의 친일단체 부문,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2009). 〈조병렬〉.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16》. 서울. 810~830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