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선민족전위동맹(朝鮮民族前衛同盟) 또는 조선청년민족전위동맹(朝鮮靑年民族前衛同盟), 민족전선연맹(民族戰線聯盟)은 한국의 사회주의계열 독립운동단체로 1936년 여름 강한 진보적 경향의 청년들이 결성하여 민족혁명당 내의 청년들을 묶어내기 위해 활동했다.

결성편집

1932년 북경의 조선인들은 마르크스주의를 지도이념으로하는 '10월회'를 조직하였다. 이들은 경전노작을 학습하고 조선인 청년들을 단결시켜 반일투쟁을 하는데 주력하였다. 이들의 숫자가 많아지자 1936년 그 이름을 조선청년전위동맹으로 고치고 활동하였는데 여전히 비밀조직이었다.[1]

활동과 연대편집

최창익(崔昌益) 등 사회주의자들이 깊이 관여하였다. 같은해 10월 조선민족혁명당·조선민족해방동맹·조선혁명자연맹 3개 단체가 조선민족전선연맹을 결성하자 조선민족전위동맹도 이에 합류하였다.

조선민족전선연맹 산하에 조선의용대를 설립하여 항일 운동을 전개하였다.

이들은 1938년 김원봉의 노선에 반발하여 민족혁명당을 탈당했다.

각주편집

  1. 임준제, 조선의용대 화북지대의 결성 경과, 2005년, 건국대학교 교육대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