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진종

조선 영조의 장자

진종(眞宗, 1719년 4월 4일(음력 2월 15일) ~ 1728년 12월 16일(음력 11월 16일))은 조선왕세자이자 추존왕이며, 대한제국추존 황제이다. 영조의 장자로 태어났으며 어머니는 정빈 이씨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진종
眞宗
지위
조선의 추존 국왕
대한제국의 추존 황제
조선의 왕세자
재위 1725년 2월 25일 ~ 1728년 11월 16일 (음력)
전임 왕세자 윤 (경종)
후임 왕세자 선 (사도세자)
이름
이행(李緈)
이칭 경의군(敬義君)
별호 효장세자(孝章世子)
묘호 진종(眞宗)
시호 온량예명철문효장소황제
(溫良睿明哲文孝章昭皇帝)
능호 영릉(永陵)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봉일천리 3-6
신상정보
출생일 1719년 2월 15일(1719-02-15) (음력)
출생지 조선 한성부 순화방 창의궁
사망일 1728년 11월 16일(1728-11-16) (9세) (음력)
사망지 조선 한성부 창경궁 진수당
부친 영조
모친 정빈 이씨
배우자 효순왕후 조씨
자녀 양자 : 정조

생애편집

탄생과 가계편집

1719년(숙종 45년) 2월 15일, 숙종의 넷째 아들인 왕자 연잉군(영조)과 첩실 이씨(정빈 이씨)의 아들로 태어났다. 이름은 행(緈)이며 아명은 만복(萬福)이다.

숙종의 첫 손자이자, 숙종 생전에 태어난 유일한 손자이기도 했는데 인현왕후의 오빠인 민진원의 저서 《단암만록(丹巖漫錄)》에 의하면 숙종은 첫 손자를 썩 내켜하지 않았다.

연령군(延齡君)은 사람됨이 온유하고 영민하여 임금(숙종)의 사랑을 받은 것이 연잉군보다 지나쳤다.
연잉군(延礽君, 영조)은 자주 임금의 질책을 받았고 또 생모의 상중에 있으면서 아들을 낳았기 때문에
행검이 없다고 책망하여 임금을 알현하지 못하게 한 것이 몇 개월이나 되었다.
정유년(1717년) 이이명(李頤命)이 독대(獨對)했을 때 임금의 뜻은 대개 연령군에게 있었다고 한다.
— 《단암만록》

어머니 이씨(정빈 이씨)는 증 좌찬성 이후철과 김해김씨의 딸로, 동궁전 나인으로 있다가 연잉군의 첩이 되었고, 1721년(경종 1년) 연잉군이 왕세제에 책봉되면서 소훈에 봉해졌으나 같은해에 사망하였다.

1724년(영조 즉위년) 아버지 영조가 즉위하자 경의군(敬義君)에 봉해졌으며, 1725년(영조 1년) 2월 25일 왕세자에 책봉되었다.

세자 책봉 이후편집

1725년(영조 1년) 5월 부스럼을 앓았고 6월에 나았다. 6월 8일의 약방제조의 보고에 의하면 부스럼이 아닌 수두(水痘) 같은 병이었다고도 한다. 한때 홍역을 앓기도 했다.

1726년(영조 2년) 8월, 왕세자빈(王世子嬪) 간택을 통해 조문명(趙文命)의 딸 조씨(효순왕후)를 낙점하여 가례를 올렸다.

1727년(영조 3년) 3월 3일 왕명으로 대제학 이의현(李宜顯)을 세자빈객을 삼고, 3월 9일 경연에서 입학례를 올렸다. 9월 9일 인정전(仁政殿)에서 관례를 행하였다. 그해 11월 세자빈 조씨가 홍역을 앓게 되어 경춘전으로 거처를 옮겼다. 10월 28일 무렵 갑자기 가벼운 미열이 올랐다가 11월초 병을 앓게 되어 경복궁 자선당(資善堂)에 누워 있었으며, 안질(眼疾)도 겹치게 되었다.

사망편집

1728년(영조 4년) 11월 16일, 창경궁 진수당에서 열병과 안질환 등의 합병증으로 훙서하였다. 영조는 친히 그의 임종을 지켰다 하는데, 그는 병석에 누워서도 마지막까지 효를 다하고 가지 못함을 애통해하였다 한다.

밤 3경(三更) 1점(一點)에 왕세자가 창경궁의 진수당(進修堂)에서 훙서(薨逝)하였다.

이날 종묘(宗廟)와 사직(社稷)에서 두 번째 기도를 거행하였는데,
밤에 병이 더욱 심해져 해시(亥時)에 훙서하였다.
임금이 영의정 이광좌(李光佐), 병조 판서 조문명(趙文命) 등에게 슬피 곡하며 말하기를,
"종묘사직을 장차 어찌할 것인가?" 하고, 한참 만에 곡을 그쳤다.

— 《영조실록》 20권, 영조 4년(1728년 청 옹정(雍正) 6년) 11월 16일 (임술)

한때 효장세자에 대한 독살설이 돌기도 하였지만 사실 여부는 불확실하다.

1729년(영조 5년) 3월 9일, 순정 등 궁녀 여럿이 세자와 옹주들에게 독을 쓰고 저주했던 사실이 발각되어 영조의 친국을 받고 처참되었다.[1]

사후편집

1728년 12월 2일, 당상관들이 회의하여 시호로 장효(莊孝), 효장(孝章), 장헌(章獻) 셋을 추천했고, 영조는 모든 행동 중에서 효가 으뜸이라는 점을 들어 '효장'을 골랐다. 시신은 한성부 연희궁 근처 북아현에 매장되었다가 뒤에 파주군 조리면의 공릉, 순릉 근처로 이장되었다. 효장세자의 첫 무덤이 있던 곳은 이후 능안리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2]

1729년(영조 5년) 현재의 위치인 순릉 왼쪽 산언덕 영릉(永陵)에 예장했다.

세자빈 조씨(효순왕후)는 세자의 사후 현빈(賢嬪)으로 봉해졌다. 1751년(영조 27년) 11월 14일, 창덕궁 건극당(建極黨)의 동실인 의춘헌(宜春軒)에서 승하하였으며 이듬해에 효장세자의 묘 왼쪽에 안장되었다.

묘호 및 시호편집

1776년(정조 즉위년) 효장세자의 승통을 이은 양자 정조가 즉위하면서 진종(眞宗)으로 추존되었다.[3] 시호는 온량예명철문효장(眞宗溫良睿明哲文孝章)이며, 1908년(융희 2년), 대한제국 순종에 의해 소황제(昭皇帝)로 추존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조선의 추존 국왕
   대한제국의 추존 황제   
   진종 소황제   
   眞宗 昭皇帝   
출생 사망
1719년 4월 4일 (음력 2월 15일)
  조선 한성부 순화방 창의궁 사제
1728년 12월 16일 (음력 11월 26일) (9세)
  조선 한성부 창경궁 진수당

부모편집

생몰년 본관 부모 비고
영조 英祖 1694년 - 1776년 전주 숙종대왕 肅宗大王
숙빈 최씨 淑嬪 崔氏
   제21대 국왕   
법모  정성왕후 서씨 貞聖王后 徐氏  1692년 - 1757년 대구 달성부원군 서종제 達城府院君 徐宗悌
잠성부부인 우봉 이씨 岑城府夫人 牛峰 李氏
정빈 이씨 靖嬪 李氏 1694년 - 1721년 함성 이후철 李後哲
김해 김씨 金海 金氏

왕비편집

추존
왕비
시호 본관 생몰년 부모 별칭 비고
 효순왕후 조씨 孝純王后 趙氏 
효순소황후 孝純昭皇后
풍양 1715년 - 1751년 풍릉부원군 조문명 豊陵府院君 趙文命
완흥부부인 전주 이씨 完興府夫人 全州 李氏
효순현빈
孝純賢嬪
정조 즉위년(1776년) 왕비로 추존[3]

왕자편집

군호 이름 생몰년 친부모 배우자 비고
양자    정조 선황제 正祖宣皇帝   
정조대왕 正祖大王
산 祘 1752년 - 1800년 사도세자 思悼世子
혜경궁 홍씨 惠慶宮 洪氏
효의선황후 김씨 孝懿宣皇后 金氏
효의왕후 孝懿王后
제22대 국왕
  대한제국의 추존 황제  

각주편집

  1. 영조실록 6년(1730 경술 / 청 옹정(雍正) 8년) 3월 9일(정축) 2번째 기사
  2. "조선 초 3대 천도지의 하나였던 안산(鞍山)과 이궁(離宮) 연희궁 터" 프레시안 2012.08.30.
  3. 정조실록》 1권, 정조 즉위년(1776년 청 건륭(乾隆) 41년) 3월 19일 (경인)
    효장세자를 진종 대왕, 효순현빈을 효순왕후로 추숭하고 시호를 내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