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기(趙良琪, 생몰년 미상)는 고려의 무신이다. 본관은 한양(漢陽)이다. 그의 딸 조씨(趙氏)는 조선 추존왕 도조(度祖) 이춘(李椿)의 후처가 되었다.

생애편집

고려조 쌍성총관(雙城摠管). 원나라 세조 신사 1281년 일본을 정벌할때 부원수로 김방경과 더불어 일본을 치고 전군이 무사히 돌아왔으며 함단군을 토벌하고 포로를 원나라에 보냈으니 그때 나이가 21세였다.

조양기의 딸 조씨는 조선 태조 이성계의 조부 도조 이춘의 후처가 되어 2남 3녀를 낳았다.

가계 관계편집

  • 조부 : 조지수 - 한양 조씨의 시조
    • 부친 : 쌍성총관 조휘(趙暉)
      • 아내 : 박씨
        • 아들 : 조림
        • 아들 : 조돈
        • 딸 : 조씨(趙氏) - 추존왕 도조 이춘의 후처
        • 사위 : 도조(度祖) 이춘(李椿) - 조선 제1대 왕 태조(太祖)의 조부

참고 자료편집

  • 《한양조씨세보》
  • 《조선왕조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