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 석씨

조주 석씨(潮州石氏)는 석성(石星)을 시조로 하고, 그의 아들 석재금(石在錦)을 2세조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조주 석씨 (潮州 石氏)
관향중화인민공화국 광둥성 차오저우 시 (조주)
시조석성(石星)
중시조석재금(石在錦)
인구(2000년)376명

본관편집

조주(潮州)는 오늘날의 중화인민공화국 광둥성 차오저우 시이다.

연원편집

시조(始祖) 석성(石星)은 명나라 위군(魏郡) 동명(東明) 사람으로, 1559년(가정 38년) 진사(進士)가 되고, 이과급사중(吏科給事中)에 발탁되었으며, 신종(神宗) 때 호부(戶部)와 공부(工部)의 상서(尙書)를 지내고, 병부 상서(兵部尙書)에 이르렀다. 1584년(신종 12년) 종계변무에 힘써 성공시켰으며, 임진왜란 때 조정의 반대를 무릅쓰고 조선에 원병(援兵)을 파견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명나라가 청나라에 망하고 난 뒤 석성의 아들 석재금(石在錦)이 숙부 참정공(參政公) 석규(石奎), 손자 석계조(石繼祖)를 데리고 조선에 동래(東來)하여 세계를 이었다고 전해진다.

경상도 가야산(伽倻山) 아래 성주군 화곡(星州郡 花谷)에 정착, 세거의 터를 잡음으로써 조주 석씨(潮州石氏)의 뿌리를 이루었다.

분파편집

상서공파(尙書公派), 참정공파(參政公派)

인구편집

대한민국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따르면, 조주 석씨는 1985년에는 35가구 152명, 2000년에는 117가구 376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