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조지 엘리엇

영국의 소설가

조지 엘리엇 (George Eliot, 1819년 11월 22일 ~ 1880년 12월 22일)은 영국소설가, 시인, 언론인, 번역자이자 빅토리아 시대의 가장 중요한 작가 가운데 하나이다. 본명은 메리 앤 에번스 (Mary Anne Evans)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조지 엘리엇
George Eliot
George Eliot at 30 by François D'Albert Durade.jpg
작가 생애
본명 메리 앤 에번스
Mary Anne Evans
출생 1819년 11월 22일(1819-11-22)
영국 영국 워릭셔 너니턴
사망 1880년 12월 22일 (61세)
영국 영국 런던 첼시
직업 소설가, 비평가, 번역가
언어 영어
국적 영국 영국
작가 정보
필명 조지 엘리엇
사조 빅토리아 시대, 자연주의
가족 관계
부모 父) 로버트 에번스
母) 크리스티나 피어슨
배우자 존 크로스 (m. 1880)
조지 헨리 루이스 (1854년 - 1878년 사이 동거)
친지 크리스티나, 아이작, 로버트, 페니 에번스 (형제자매)
주요 작품
플로스 강변의 물방앗간 (1860년)
사일러스 마너 (1861년)
미들마치 (1871년)
다니엘 데론다 (1876년)
영향
미겔 데 세르반테스, 오노레 드 발자크, 샬럿 브론테, 제인 오스틴
마르셀 프루스트, 토마스 만, 버지니아 울프, 마거릿 애트우드, 노먼 메일러, 마틴 에이미스
기타 정보

그녀는 ≪아담 비드≫ (1859), ≪플로스 강변의 물방앗간≫ (1860), ≪사일러스 마너≫ (1861), ≪로몰라≫ (1862–63), ≪미들마치≫ (1871–72)와 ≪다니엘 데론다≫ (1876) 등 총 7권의 소설을 썼으며 그녀가 쓴 소설 대부분은 시골 잉글랜드를 배경으로 하고 있고 그 속에서 보여준 사실주의와 심리적 통찰로 유명하다.

당대 여성 작가들이 자신의 본명으로 책을 출판한 반면, 엘리엇은 여성 작가는 태평한 연애소설밖에 쓰지 못한다는 편견에서 벗어나고자 필명을 사용했다. 또한 엘리엇은 편집인과 비평가로 이미 잘 알려진 자신과 자신의 소설이 분리되어 평가받기를 원했다. 그녀가 필명을 썼던 다른 이유는 아마도 대중들이 자신의 사생활을 파해치는 것을 막아 그녀와 유부남 조지 헨리 루이스와의 관계가 초래할 스캔들을 피하고자 했다고 사료된다.

엘리엇의 미들마치는 소설가 마틴 아미스와 줄리안 반즈가 영문학에서 가장 위대한 소설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생애편집

메리 앤 에번스는 영국 워릭셔 너니턴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로버트 에번스 (1773-1849)와 지역 공장주의 딸 에번스 (결혼 전 성씨는 피어슨, 1788-1836)의 세 번째 자식으로 태어났다. 메리 앤의 이름은 가끔 메리언으로 축약되기도 한다. 그녀의 형제 자매들은 크리시로도 알려진 크리스티아나 (1814-59), 아이작 (1816-1890)과 1821년 3월에 태어나 몇 일 안되어 요절한 두 쌍둥이 형제가 있다. 또한 그녀는 아버지와 아버지의 전처 해리엣 포인튼 (?1780-1809)의 딸로 그녀에게는 이복오빠가 되는 로버트 (1802-63)와 이복언니 페니 (1805-82) 가 있다.

아버지 로버트 에번스는 웨일즈 혈통으로 워릭셔의 뉴디레이트 가문의 아버리 홀 토지 관리인이었으며, 메리 앤은 사우스 팜에 있는 토지에서 태어났다. 1820년 초 가족들은 너니턴와 베드워스 사이의 그리프 하우스라는 이름의 집으로 이사를 간다.

어린 에번스는 독서에 열중했으며 확실히 지적이었다. 육체적으로 아름답다고 보이지 않은 까닭에, 그녀는 본인 스스로 결혼 기회가 그리 많지 않다고 생각했으며 이런 요인들과 그녀의 총명한 지능은 아버지로 하여금 당시 여자들은 보통 받지 못한 교육을 그녀에게 해주게끔 한다.

5살부터 9살까지 그녀는 누나 크리시와 함께 아틀버러에 있는 미스 라텀 학교에, 9살부터 13살까지는 너니턴의 월링턴 부인 학교에서, 13살부터 16살까지는 코벤트리의 미스 프랭클린 학교에서 기숙 생활을 했다.

월링턴 부인 학교에서 그녀는 복음주의적인 마리아 루이스ー현존하는 엘리엇의 편지 중 가장 초기의 것들이 그녀에게 보낸 편지이다ー에게 교육을 받았다. 프랭클린 부인 학교의 종교적 색채속에서 엘리엇은 복음주의와 반대되는 엄숙하고 통제 잡힌 믿음에 노출되게 된다.

16살 이후로 엘리엇은 공교육을 거의 받지 않았다. 아버지가 관리하던 토지 내에서 아버지가 누리던 중요한 위치덕에 엘리엇은 학식을 넓히며 독학할 수 있게끔 큰 도움을 받게 될, 아버리 홀 도서관에 드나드는 것을 허락받았다.

그녀의 고전 교육은 종점을 찍었다. 크리스토버 스트레이는 “조지 엘리엇의 소설들은 고대 그리스 문학에 심히 빚지고 있으며 (그녀의 소설 중 단 하나의 소설만이 그리스 문자 활자 없이 제대로 출판이 가능하다) 그녀의 주제는 보통 그리스 비극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말한다.

엘리엇은 그 토지를 자주 방문하면서, 토지에 사는 지주와 가난한 이들간의 빈부 격차와 그녀의 여러 작품들에서 재현될, 다양한 대비되는 삶들을 알게 되었다. 그녀의 삶에 있어 다른 중요한 초기의 영향은 바로 종교였다. 그녀는 국교회 저교회파 가족으로부터 태어났으나 당시 미들랜즈는 비국교도의 수가 증가하던 지역이었다.

코번트리로의 이사편집

1836년 에번스의 어머니가 사망하자 에번스는 (당시 16살) 가정 살림을 맡기 위해 집으로 돌아왔지만서도 자신을 가르치던 마리아 루이스하고 계속 편지를 주고받았다.

그녀가 21살이 되자 오빠 아이작은 결혼하며 집을 차지했는데 그런 고로 에번스와 그녀의 아버지는 코번트리 근처 폴실로 이사를 가게 된다.

코번트리 지역 사회와 가까이 지낸 결과로, 특히 찰스와 카라 브레이가 그녀에게 새로운 영향을 끼쳤다. 찰스 브레이는 리본 제조업자로서 부유해졌고 이렇게 모은 부를 학교 건물을 짓는다던가 하는 자선적인 일들에 사용했다.

가끔씩 종교적인 불신에 흔들리던 에번스는 급진적인 자유 사상가인 브레이 부부와 친한 친구사이가 되었는데, 브레이 부부네 “로즈힐” 저택은 바로 급진적인 관점을 갖고 논쟁하던 이들에게 천국과도 같았던 곳이다.

이 젊은 여성이 브레이 부부네 집에서 만난 사람들로는 Robert Owen, Herbert Spencer, Harriet Martineau와 Ralph Waldo Emerson가 있다.

이러한 이들을 통해 에번스는 더 자유적이고 불가지론적인 신학들을 접하게 되었고 성경 이야기가 말그대로 진짜 사실인지 의심하던 데이비드 스트라우스나 루트비히 포이어바흐같은 작가들을 알게 되었다.

영국 중부의 워릭셔에서 출생. 부친은 건축가였다가 지주를 위한 토지관리인이 되었다. 부친은 견실한 성격을 가졌고, 엘리엇의 소설인 <아덤 비드>(1859)의 아덤을 위시하여 자주 다른 곳에도 그녀의 부친을 모델로 하는 인물이 등장한다. 소녀 시절의 그녀는 복음주의의 열렬한 신봉자였으나 차차로 당시의 새 사상에 접촉하여 과학주의·실증주의에 입각한 사상을 품게 되어 기독교를 떠난다. 그러나 그녀의 도덕관을 이루는 기저(基底)에는 종교적인 심정이 일생을 일관하고 있다. 1854년 이후에 처자가 있는 조지 루이스와 동거생활을 하게 되어 세상의 비난을 받았으나 조지 엘리엇이란 필명으로 <플로스강(江)의 물레방아>(1860), <미들마치>(1872) 등의 걸작을 내면서 작가로서 그녀의 위치는 부동한 것이 된다. 그녀의 소설은 사실주의 기법을 따르고 있지만 내용은 사람이 사는 방식에 관하여 그녀만의 독특한 철학을 구체화한 것이다.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