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

조흥은행(朝興銀行, Chohung Bank)은 1943년부터 2006년까지 존재했던 대한민국은행으로, 현재는 통합 신한은행의 존속 법인 형태로 남아 있다.

1897년 2월 한성은행(漢城銀行)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어 운영되다가, 1943년에 동일은행과 합병하여 조흥은행(朝興銀行)으로 바뀌었다. 1997년 외환 위기로 공적 자금이 투입되었고, 금융권 구조조정 과정에서 강원은행충북은행을 흡수한 후 2006년 4월 2일구 신한은행과 합병했다. 합병 당시 존속 법인을 조흥은행으로 지정함에 따라 조흥은행은 현 신한은행의 존속 법인으로 계속 이어 오고 있으며, 구 신한은행 법인이 소멸했다. 신한금융지주로 넘어온 이후 경영이 정상화되면서, 1997년 외환 위기 때 공적 자금이 투입되었던 대한민국의 전국구 시중은행들 중에서는 가장 먼저 공적 자금을 모두 회수했다.

조흥은행은 대한민국 독립 이후 가장 오래 된 은행으로, 기네스 세계 기록에 등재되어 있다. 또한 코스피 시장 제1호 상장 기업으로 종목코드가 가장 빠른 000010번이었다.

본점은 광교 앞의 중구 삼각동에 있었으며, 현재 신한은행 광교영업부로 이용 중이다.

연혁편집

참고 자료편집

  • 《조흥 100년 숨은 이야기》, 조흥은행 기업문화실, 1997년
  • 《한국의 은행 100년사》, 이영훈 외, 산하, 2004년, ISBN 89-7650-2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