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주산지(注山池)는 경상북도 청송군 주왕산면 주산지리에 있는 저수지이다. 주산천 지류의 발원지이며, 주왕산국립공원에 자리 잡고 있다. 2013년 3월 21일 대한민국의 명승 제105호로 지정되었다.[1]

청송 주산지 일원
(靑松 注山池 一圓)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명승
종목 명승 제105호
(2013년 3월 21일 지정)
면적 2,417,996m2
수량 9필지
소유 국·공유
위치
청송 주산지 (대한민국)
청송 주산지
주소 경상북도 청송군 주왕산면 주산지리 산 41-1 등 9필지
좌표 북위 36° 21′ 46″ 동경 129° 11′ 20″ / 북위 36.362843° 동경 129.188979°  / 36.362843; 129.188979좌표: 북위 36° 21′ 46″ 동경 129° 11′ 20″ / 북위 36.362843° 동경 129.188979°  / 36.362843; 129.188979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역사편집

주산지는 조선 숙종(1720년) 8월에 착공하여 그 이듬해인 경종원년 10월에 준공하였다. 주산지 입구 바위에는 영조 47년(1771년) 월성 이씨 이진표(李震杓) 공 후손들과 조세만(趙世萬)이 세운 주산지 제언(堤堰)에 공이 큰 이진표 공의 공덕비가 있다.

모습편집

저수지는 그리 작지는 않지만 입구가 협곡이며, 축조 당시 규모는 주위가 1180척이요 수심이 8척이라고 전하며, 수차의 보수공사를 거쳐 현재는 제방 길이 63m, 제방 높이 15m, 총 저수량 105천 톤, 관개 면적 13.7㏊이다.

주산지 맑은 물은 주산현(注山峴) 꼭대기 별바위에서 계곡을 따라 흘러 주산지에 머무르고 주왕산 영봉에서 뻗친 울창한 수림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준공 이후 아무리 오랜 가뭄에도 물이 말라 바닥을 드러낸 적이 없고 호수에는 고목의 능수버들왕버들 20여 그루가 물 속에 자생하고 있다.

문화편집

김기덕 감독의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각주편집

  1. 문화재청 고시 제2013-28호, 《국가지정문화재(명승) 지정 및 지형도면 고시(청송 주산지 일원)》,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45쪽, 2013-03-2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