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중화인민공화국은 기본적으로 중국 공산당 일당의 독재정치이며, 군대도 또 정부는 아니고 공산당에 속한다.그 때문에 공산당에 있어서 바람직하지 않은 인권은 일반적으로 억제되고 있는 것이 많다.

근년, 급속한 경제의 발전에 의해서 국민이 인권의 보호를 요구해 각지에서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또 경제대국으로서의 최저한의 행동을 요구하는 여러 나라와의 사이에도 마찰이 생기고 있다.

언론의 자유, 보도의 자유편집

중화 인민 공화국에서는, 보도는 신화통신사, 인민일보, 중국중앙방송 등의 보도 기관이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다.개혁 개방 이후는 신문은 타블로이드지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텔레비전은 지방국이 다수 개설되었다(키국은 CCTV 뿐이다).그 때문에, 상기의 3 대 보도기관의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저하되고 있다.한편, 신흥 보도 기관은 중소 다수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그 때문에,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논평으로 대중의 관심의 높은 일을 보도하지만, 정부에의 비판적인 보도는 당국으로부터 「정돈」이라고 불리는 수정이 명령되는 것이 많다. 그 때문에 위와 아래를 보면서 보도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 체제 비판을 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비난의 화살을 일본을 시작으로 하는 외국에 대한 비판을 향해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타국의 인권문제에의 악영향편집

중국 정부는 수단, 미얀마, 짐바브웨, 이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등의 나라들과의 관계를 깊게 하고 있다.미국은 이러한 나라들을 인권이나 그 외의 문제로 비난 하는 일이 있다.중국 정부의 움직임은, 미국이 이러한 나라들에 제재를 더해 관계가 동결하고 있는 것을 이용한 것이라고 지적되고 있다.

수단과 이란과의 관계 강화는 에너지 공급을 목적으로 하고 있어 미얀마와의 관계 강화는 인도양에의 발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중국은 이러한 문제 국가와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예를 들면 수단다르푸르 분쟁의 대량 학살을 묵인해, 이것에 대한 국제 개입에 반대하고 있다.그 때문에, 구미제국의 지식인이나 매스컴은, 중국 정부를 「자유와 인권의 적」으로서 빈번히 비판하고 있다.최근에는, 미국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중국의 다르푸르 문제에 있어서의 입장을 비판하고, 2008년 하계 올림픽의 개회식·폐회식의 예술 어드바이저를 사퇴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