랫라인

(쥐구멍 라인에서 넘어옴)

랫라인(독일어: rattenlinien, 영어: ratlines) 또는 쥐구멍 라인은 바티칸 교황청이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전범을 남미, 아르헨티나 등으로 피신시킨 사업을 말한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 이외의 지역으로 탈출한 대표적인 나치당원들인 안테 파벨리치, 아돌프 아이히만요제프 멩겔레의 모습.

개요편집

바티칸이 가톨릭 국가인 남미 등 은신처를 제공하고, 마피아가 나치 전범들의 탈출을 위한 위조 여권과 신분증을 만들었다. 나치 전범들은 도주의 대가로 자신의 재산에서 40~50%를 내놓아야 했다. 이 도주로를 타고 크로아티아 독립국우스타샤 지도자 안테 파벨리치, '리용의 도살자' 클라우스 바르비, 아우슈비츠에서 유태인 생체 실험을 진행한 요제프 멩겔레 등이 남미로 탈출했다. [1][2]

각주편집

  1. 아브로 맨하탄 저《바티칸 대학살》
  2. “교황청과 마피아의 거래” (뉴시스). 2015년 2월 1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1월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