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수증기가 뜨거운 차 응축물이 눈에 보이는 작은 물방울로 증발하고 있다. 기체 상태의 물은 보이지 않지만 물방울 구름은 응결을 통해 일어난 증발의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증발(蒸發, Evaporation)은 액체 표면의 원자나 분자가 끓는점 미만에서 기화하는 현상이다. 보통 유리잔 안 분자의 일부는 액체를 탈출하기에 충분한 열을 가지고 있다. 공기의 물 분자 또한 유리잔으로 들어가기는 하지만 유리잔 표면의 습도가 100% 이하일 경우 물 분자는 대기로 가는 경향이 있다. 유리잔의 물은 증발에 의해 냉각(기화열)될 수 있다. 밀폐된 환경에서 물은 공기가 포화 증기압으로 가득 찰 때까지 증발이 가능하다.

증발은 물의 순환에 필수적인 부분이기도 하다. 태양 에너지는 바다, 호수, 토양의 수분 등을 증발하는데 관여한다. 수문학에서는 증발과 증산을 합쳐서 증발산이라고 일컫는다.[1] 물의 증발은 표면이 노출되어 있을 때 발생하며, 증기를 형성한다. 그 후 이 증기는 상승하여 구름을 만들어낸다.

Pfeil SO.svg
반응 후
고체 액체 기체 플라스마
반응 전 고체 고체-고체 변화 용융 승화
액체 결빙 끓음 / 증발
기체 증착 응축 전리
플라스마 재결합 / 탈전리


목차

그 외의 용법편집

액체로 가시물로서 존재하던 것이 기체가 됨으로써 불가시한 것으로 변한다는 점에서, 사람이 돌연 행방불명이 되어버리는(실종되는) 것을 증발이라 한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이재수 (2018). 《수문학》 2판. 구미서관. 141쪽. ISBN 9788982252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