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자 (사상가)

증자(曾子, 기원전 505년~기원전 435년)는 중국 전국 시대유가(儒家) 사상가이다. 이름은 삼(參), 자는 자여(子輿)이며, 증자는 존칭이다. 남무성(南武城, 지금의 산둥성) 출신이다.

Half Portraits of the Great Sage and Virtuous Men of Old - Zeng Shen Ziyu (曾參 子輿).jpg

공자의 만년의 제자로서 공자보다도 46세 연하이다. 공자 사후 유가의 유력한 일파를 형성하여 공자사상의 유심주의적 측면을 발전시켰다. 그의 언행은 《논어》에 몇 조목이 보이며, 또 《대대례기》(大戴禮記)의 증자 10편 및 《효경》은 그의 저작이라고 인정된다. 그는 당시 진행 중이던 봉건제의 붕괴를 제지하기 위하여 씨족제로부터 비롯된‘효(孝)’라는 덕목을 강조하였다. 또, “하루에 세 번 내 몸을 살펴본다[주 1]”라고 하여 공자 사상의 근본을 충서(忠恕)라는 말로 표현했다. 공자 사상의 계승자로서의 역할을 했으며, 후에 증자의 학통은 자사, 맹자로 이어져 유가의 도통을 전하는 데에 큰 역할을 했다.

각주편집

  1. 三省吾身(삼성오신) : 날마다 살필 세 가지는 다음과 같다. 남을 위해 일을 하는 데 있어서 정성을 다 하였는가. 벗들과 함께 서로 사귀는 데에 있어 신의를 다 하였는가. 전수 받은 가르침을 반복하여서 익혔는가.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