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진관사 석불좌상

(진관사 석불좌상에서 넘어옴)

서울 진관사 석불좌상(서울 津寬寺 石佛坐像)은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외동에 위치한 진관사의 칠성각에 봉안된 석불좌상이다. 2002년 3월 15일 서울특별시의 문화재자료 제10호로 지정[1]되었다.

진관사 석불좌상
(津寬寺 石佛坐像)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문화재자료
종목 문화재자료 제10호
(2002년 3월 15일 지정)
수량 1구
시대 조선시대
위치
서울 진관사 (대한민국)
서울 진관사
주소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4로 107 (진관동)
좌표 북위 37° 38′ 17″ 동경 126° 56′ 49″ / 북위 37.63806° 동경 126.94694°  / 37.63806; 126.94694좌표: 북위 37° 38′ 17″ 동경 126° 56′ 49″ / 북위 37.63806° 동경 126.94694°  / 37.63806; 126.94694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진관사는 고려 현종이, 왕위에 오르기 전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진관조사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지은 절로서 조선시대에는 수륙재의 근본 도량이었다. 현재 대웅전과 명부전을 비롯해 홍제루, 동정각, 나한전, 독성각, 칠성각, 나가원, 객실 등의 건물이 있다.

지정 사유편집

이 불상은 현재 津寬寺 七星閣에 봉안된 석불좌상으로 佛石(玉石)으로 만들어졌다.[1]

동글면서도 앳된 얼굴이 특징적 童形佛像으로 신체에 비하여 頭部가 유난히 크게 표현되어 있다. 머리는 螺髮로서 肉髻가 낮고 頂上髻珠와 中間髻珠가 모두 표현되었으며 크고 넓적한 얼굴에는 이목구비가 작게 묘사되었다. 특히 작은 입가에는 미소를 머금고 있어 아기 같은 신체와 더불어 친근하면서도 온화한 인상을 나타내고 있다. 신체에는 通肩의 法衣를 걸치고 있는데 양 어깨를 덮은 옷자락은 가슴 한가운데에 평행으로 표현된 裙衣 아래로 끼워 놓았다. 두 손은 유난히 크게 묘사되었고 양 무릎 위에 가지런히 모아 대었다.[1]

이 불상은 千佛像 중의 하나로 생각되는데, 이 像과 같은 형식의 佛像은 강원도와 서울, 경기 북부 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전체적으로 신체에 비해 얼굴이 큰 편이지만 삼각형을 이루는 안정감 있는 자세와 조형성에서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을 보여준다. 근년에 改金을 했지만 결손된 부분 없이 보존이 양호하다.[1]

각주편집

  1. 서울특별시고시제2002-76호, 《서울특별시문화재지정․해제》, 서울특별시장, 서울시보 제2393호, 9-23면, 2002-03-15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