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진류군(陳留郡)은 전한부터 수나라까지 존속한 중국의 옛 군급 행정 구역이다. 군국제 시행 시에는 제천국(濟川國)·제양국(濟陽國)·진류국(陳留國) 등이 설치됐었다. 중심지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제양, 진류, 소황, 준의로 옮겨갔다. 현재의 허난 성 카이펑 시 일대와 상추 시·신샹 시의 일부를 관할했다.

진류군 시기의 연혁편집

한나라에서 원래는 양나라에 속한 지역이었으며, 경제 중5년(기원전 145년) 양효왕 사후 양나라를 다섯으로 분할해 새로 제천나라를 두고 유무의 아들 제천왕 유명에게 봉하면서 진류군의 연혁이 시작된다. 서울은 제양현에 뒀다. 유명이 죄를 지어 봉국이 폐지되면서 한 조정의 관할로 들어갔고, 전한 무제원수 원년(기원전 122년)에 옛 제천나라 영역에 처음으로 진류군을 설치해 치소를 진류현으로 옮겼다. 13주를 두면서 연주에 속했다.[1][2][3]

평제 시기에 시행된 원시 2년(2년)의 인구조사에 따르면 호구 29만 6284호, 인구 150만 9050명이 있었다. 17현을 두었다.[2]

현명 한자 대략적 위치 비고
진류 陳留 카이펑시 샹푸 구 동부 천류진(陳留鎭) 남북조시대 일시적으로 폐지되었다가 수대에 복치되어 변주, 개봉부에 속해졌다. 1957년 카이펑 시에 통폐합이 되었다.
소황 小黃 카이펑시 북동
성안 成安 카이펑시 란카오현 후한 초기에 폐지되었다.
영릉 寧陵 상추시 닝링현 선진시대의 갈백국(葛伯國)이 이 현의 갈향(葛鄕)에 있었다.
옹구 雍丘 카이펑시 치현 기나라가 처음 받은 봉지다.
산조 酸棗 신샹시 위안양현 북동
동혼 東昏 카이펑시 란카오현 북
양읍 襄邑 상추시 쑤이현 복관(服官)이 있었다.
외황 外黃 카이펑시 란카오현 남동 도위가 다스린다.
봉구 封丘 신샹시 펑추현 북동 복거수(濮渠水)가 제수(泲水)의 발원지와 만나 북동으로 도관(都關)에서 양리수(羊里水)에 들어가니, 네 군(진류·동군·제음·산양)을 지나 630리를 간다.
장라 長羅 신샹시 창위안현 장라장후 상혜의 후국으로, 본시 4년(기원전 70년)에 봉해졌고 건무 4년(28년)에 증손 상흡이 죽으면서 후국이 폐지됐다.[4] 이후 후한 초기에 현자체도 폐지되었다.
위씨 尉氏 카이펑시 웨이스현
상추시 저청현
장원 長垣 신샹시 창위안현 북
평구 平丘 신샹시 창위안현 남서
제양 濟陽 카이펑시 란커우현 북동
준의 浚儀 카이펑시 전국시대의 대량(大梁)으로, 위나라의 후기 수도다. 수수(睢水)가 낭탕수(狼湯水)에서 갈려나와서 동으로 취려에 이르러 사수(泗水)로 들어가니, 다섯 군(진류·양·산양·패·임회)을 지나 1360리를 간다.

[2]

편집

다음 현의 이름을 고쳤다.

전한
영릉(寧陵) 강선(康善)
동혼(東昏) 동명(東明)
양읍(襄邑) 양평(襄平)
장라(長羅) 혜택(惠澤)
언(傿) 순통(順通)
장원(長垣) 장고(長固)
제양(濟陽) 제전(濟前)

이후 해체되었고, 속현을 신평 · 진정 · 치정 · 기수 등으로 편입시켰다.[5]

후한편집

초기에 장라현과 성안현이 폐지되었다.

장제시기에 양군에서 치현을 편입해 '고성현'으로 바꿨다.

79년에는 영릉현과 언현을 양군에 이관시켰고 장원현을 제음군에 장원현을 이관시켰다.

99년에는 영릉현의 일부를 분리해 '기오현(己吾县)'을 신설하고 회양국에서 부구현과 어현을 편입했다.

후한말에 진류국으로 격상되었으며 십상시의 난이후 정계를 장악한 동탁은 이곳의 제후왕이었던 진류왕 유협을 헌제로 옹립했다. 이에 조조가 반발하여 진류를 기반으로 거병하여 군벌이 되었다.

위진 시대편집

조위 시절인 265년 사마염이 진류왕이 되었다. 이당시 10개현(준의·소황·봉구·산조·제양·장원·옹구·위씨·외황·양읍)을 관할했다.

서진대에도 변화가 없었지만. 영가의 난으로 화북지방이 이민족에게 점령당한다.

태수편집

전한편집

  • 설선(? ~ 기원전 24년)
  • 엄보(? ~ 기원전 14년)
  • 유불오(? ~ 기원전 3년)
  • 경풍(? ~ 기원전 2년)
  • 소유(蕭由, 원시 연간)
  • 유립(劉立, 7년 ~ ?)

후한편집

  • 숙황(? ~ 47년)
  • 마엄(77년 ~ ?)
  • 소순(? ~ 85년)
  • 노비(91년 ~ ?)
  • 양양(梁讓, 140년대?): 양상의 동생이다.
  • 좌민(左敏, 환제 시기): 좌관의 동생이다.[6]
  • 위의(韋毅, ? ~ 166년): 횡령죄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7]
  • 장막(? ~ 195년)

변주(汴州)편집

주제를 시행했을 때인 남북조 시대부터 진류군은 변주로 불리기 시작했다.

남북조 시대편집

유송 대에 일시적으로 수복해 치소를 기존의 진류·소황에서 현재 카이펑 시북서부의 창원성(仓垣城)으로 옮기고 4개현(준의·소황·옹구·백마)을 관할했다. 그러나 유송이 북위에게 화북지역을 빼앗기면서 북위의 치하에 들어갔다. 이당시에는 백마현을 이관시키고 양주(梁州)에 속하게 했다.

북위가 동위/서위로 분리된 이래 북제에 속했다가 북주가 북제를 정복한 이후 양주를 변주(汴州)로 개명시켰다.

남북조시대 말 북제시절에 개봉현이 편입된 것으로 보인다.

수·당 시대편집

수나라 대업7년에 군제를 재실시하면서 '진류군'으로 개명되었으나, 당나라 초기에 변주로돌아왔다. 그러다가 천보 원년에 변주를 진류군으로 개명한 이후 6개현(옹구·위씨·봉구·개봉·준의·진류)을 통치했다. 이 시기 치현은 개봉현, 혹은 준의현이었다.

907년, 주전충당나라를 멸망시키고 후량을 건국하고 나서 이 변주를 수도로 삼았다. 이때 변주를 '개봉부'로 칭하게 되었고, 이후 등장한 통일 국가인 북송이 수도를 개봉으로 삼았는데, 북송 시기 수도인 개봉의 영향으로 '진류'·'변'이란 이름을 사용하지 않게 되었다.

각주편집

  1. 전대흔: 《입이사고이》 권3, 予讀水經注引應劭曰 “濟川今陳留濟陽縣是也.” 乃悟陳留郡卽濟川國, 小顔注失采此文, 後人遂莫知濟川所在矣.
  2. 반고: 《한서》 권28상 지리지제8상
  3. 위와 같음, 권47 문삼왕전제17
  4. 반고: 《한서》 권17 경무소선원성공신표제5
  5. 반고: 《한서》 권99중 왕망전 中
  6. 범엽: 《후한서》 권78 환자열전
  7. 범엽: 《후한서》 권7 효환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