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진비(陳濞, ? ~ 기원전 162년)는 초한전쟁기의 군인이다. 전한 개국공신 서열 19위로 박양(博陽侯)에 봉해졌다.

생애편집

사인(舍人)으로서 탕군에서 종군하였고, 자객장(刺客將)으로서 한나라에 들어갔다. 도위가 되어 형양(滎陽)에서 항우를 쳤고, 몸소 길을 가로막고 초나라의 추격군을 쳐 죽였다. 전한 건국 후 공로를 인정받아, 고제 6년(기원전 202년) 박양후에 봉해졌다.

박양장후 40년(기원전 162년)에 죽으니 시호(壯)이라 하였고, 아들 진시가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전임
(첫 봉건)
전한의 박양후
기원전 202년 12월 갑신일 ~ 기원전 162년
후임
아들 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