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산군

진산군(珍山郡)은 충청남도 금산군 서부의 옛 이었다. 현대의 금산군 진산면을 중심으로, 복수면, 추부면 영역에 해당한다.

역사편집

본래 백제의 진동현(珍同縣, 珍洞縣)으로, 신라 영토가 된 이후 황산군(연산군)의 영현이 되었다. 고려 때 진례현(금산군)에 내속시켰으나 공양왕 2년(1390년)에 고산군 감무가 겸하게 하였고, 조선 태조 2년(1393년) 태조의 태실만인산에 묻히면서 진주(珍州)로 승격하여 지사관(知事官)을 두었다. 태종 13년(1413년) 진산군이 되었고, 세조 12년(1466년) 지군사를 군수로 바꾸었다. 정조 15년부터 20년까지(1791~1796) 천주교 신자로서 조상의 신주를 불태웠던 윤지충·권상연의 사형 집행(신해박해)으로 한시적으로 현으로 강등되었다.[1][2] 1895년 공주부 진산군, 1896년 전라북도 진산군이 되었으며 1914년 금산군에 통합되었다.

구역 대조편집

 
1914년 구 진산 지역 면 폐합도
구한말 1914년 현재
진산군 군내면 금산군 진산면 금산군 진산면 읍내리, 교촌리
진산군 서면 묵산리, 행정리, 두지리, 지방리, 막현리
진산군 이남면 만악리, 엄정리, 삼가리, 부암리, 석막리, 오항리
진산군 북면 금산군 복수면 금산군 복수면 곡남리, 수영리, 목소리, 백암리, 구례리, 신대리, 지량리
진산군 일남면 용진리, 다복리, 곡남리
금산군 추부면 용지리
진산군 동일면 금산군 추부면 추정리, 마전리, 비례리, 자부리, 장대리
진산군 동이면 요광리, 신평리, 성당리, 서대리

각주편집

  1. 정조실록 33권, 정조 15년 11월 8일 [1]
  2. 정조실록 44권, 정조 20년 1월 1일 [2]

참고 문헌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