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오(陳午, ? ~ 기원전 130년)는 전한 중기의 제후로, 개국공신 진영의 손자이다. 경제의 누이 관도장공주와 혼인하여 진계수·진교를 낳았다.

행적편집

문제 2년(기원전 178년), 아버지 진녹의 뒤를 이어 당읍(堂邑侯)에 봉해졌다.

원광 5년(기원전 130년)에 죽으니, 시호(夷)라 하였고 아들 진계수가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가계편집

선대
아버지 당읍공후 진녹
전한의 당읍후
기원전 177년 ~ 기원전 130년
후대
아들 진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