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은영(1970년~)은 대한민국의 시인이자 철학자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진은영
작가 정보
출생 1970년
대전광역시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수상 2011년 현대문학상
주요 작품
영향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 및 같은 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박사 학위 논문은 《니체와 차이의 철학》이다.

2000년문학과사회》 봄호에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시단에 나왔다. 시인 최승자가 진은영을 두고 “드디어 나를 정말로 잇는 시인이 나왔다”고 말했다.[1]

수상 경력편집

저서편집

시집편집

  •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문학과지성사, 2003)
  • 《우리는 매일매일》(문학과지성사, 2008) ISBN 978-89-320-1882-9 : 책의 첫머리 ‘시인의 말’에서 이 시집을 최승자에게 헌정했다.
  • 《훔쳐가는 노래》 (창비, 2012)

철학 책편집

  • 《들뢰즈와 문학-기계》(소명출판, 2002) : 고미숙 등과 공저
  • 《순수이성비판, 이성을 법정에 세우다》(그린비, 2004) ISBN 89-7682-939-5
  •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그린비, 2007)
  • 《코뮨주의 선언》(교양인, 2007) : 이진경 등과 공저
  • 《문학의 아토포스》(그린비, 2014)

각주편집

  1. 이성미의 시집 《너무 오래 머물렀을 때》의 해설 〈변형하는 정신과 상상하는 육체의 변증법〉에서 김정환이 한 전언이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