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장

(짜장에서 넘어옴)

춘장(춘醬)은 한국식 중국 요리에 쓰이는 이다. 중국식의 톈몐장이 변형된 것으로 검은색을 띤다. 볶은 것은 짜장이라고 부른다. 춘장은 짜장면경장육사를 만들거나 베이징 카오야와 같이 곁들여 먹거나 양파를 찍어 먹는데 사용한다.

춘장의 모습.

이름편집

"춘장"의 어원은 확실히 밝혀진 바 없다. 중국어 "톈몐장(甜面酱)"을 한국식 한자음으로 읽은 "첨면장"의 줄임말인 "첨장"이 변해 "춘장"이 되었다는 설이 있고,[1] "를 찍어먹는 장"이라는 뜻의 "충장(葱酱)"이 변한 말이라는 설도 있다.[2]

역사편집

춘장은 중국의 톈몐장이 한국식으로 변형된 것으로, 1948년 화교 왕송산 씨가 톈몐장에 캐러멜을 혼합한 것을 "사자표 춘장"으로 브랜드화한 것이 그 시작이다.[3] 중국의 톈몐장은 밀가루으로 만드는데, 밀가루가 저가로 대량 공급되기 시작한 1950년대 한국에서는 콩 없이 밀가루로만 춘장을 만들기도 하였다.[4] 현재 춘장에는 콩이 들어간다. 과거 중국집에서는 대파톈몐장에 찍어 먹는 산둥 지역의 전통대로 파와 춘장을 함께 담아 냈으나, 오늘날 한국에서는 파가 양파로 대체되었다.[5]

사진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황광해 (2015년 4월 1일). “[이야기가 있는 맛집(169)] 짜장면(1)”. 《주간한국. 2018년 12월 14일에 확인함. 
  2. 최원형 (2018년 12월 14일). “짜장면 면발로 이어진 동아시아 ‘국수 네트워크’”. 《한겨레. 2018년 12월 14일에 확인함. 
  3. 박상언 (2009년 4월 28일). “[백년명가 ③] ‘옛날자장면은 없다’…자장면 A to Z”. 《일간스포츠. 2009년 6월 25일에 확인함. 
  4. DRAGO (2008년 3월 15일). “춘천 회영루에서 자장면을 맛보다”. 《신문고뉴스. 2009년 6월 25일에 확인함. 
  5. “[SBS스페셜]④중국에는 춘장이 없다”. 《SBS 뉴스》. 2009년 5월 19일. 2009년 6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