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차용애

대한민국의 15대 대통령 김대중의 첫째 부인

차용애(車蓉愛, 1927년 4월 28일 ~ 1959년 6월 25일)는 대한민국15대 대통령이었던 김대중의 첫째 부인이다. 김대중과 결혼하여 두 아들을 낳았다.

차용애
車蓉愛
출생1927년 4월 28일(1927-04-28)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목포부
사망1959년 6월 25일(1959-06-25) (32세)
대한민국 강원도 인제군
성별여성
국적대한민국
본관연안
활동 기간1945년 ~ 1959년
종교천주교(세례명 : 마리아)
부모차보륜(부)
배우자김대중
자녀김홍일(첫째아들), 김홍업(둘째아들)
친척장영자(외사촌 누이동생)

생애편집

초기 생애편집

차용애는 1927년 전라남도 목포에서 큰 인쇄소를 운영하던 재력가 차보륜과 부인 장씨의 딸로 태어났다. 당시 호적명은 차용수(車蓉秀). 아버지 차보륜은 목포 지역의 인쇄업자이자 지역 유지였으며 해방 뒤에는 한민당의 지역당 간부이자 한민당 목포시지구당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의 외가 역시 목포시내의 부유한 재력가 가문이었는데, 기업인이자 큰손으로 금융관련 물의를 일으킨 장영자는 그녀의 외사촌 여동생이다.

일본 유학과 귀국편집

일본으로 유학하여 나가노 현의 이나(伊那)여학교에 다녔으나, 제2차 세계대전의 여파로 폭격이 심해지자 부친이 다시 목포로 불러들였다.[1] 학교를 중퇴하고 귀국해 지내던 도중, 오빠 차원식의 목포상업고등학교 동급생 김대중과 만나 연애했다. 처음에 차보륜은 김대중이 입영할 날이 머지 않은 청년이라 다른 사윗감을 구하고 있었지만, 둘의 간곡한 부탁으로 결혼을 승낙하였다. 이렇게 하여 이 둘은 1945년 4월 9일에 결혼했다.

김대중과 결혼 이후편집

김대중과 결혼한 직후 광복이 되어, 김대중은 일본 군대에 입영하지 않게 되었다. 1946년에는 딸 김소희를 낳았으나, 병으로 2살 때 사망했다. 뒤이어 첫 아들 김홍일, 둘째 아들 김홍업을 차례로 낳았다. 김대중이 정계에 입문한 이후 연이어 선거에 낙선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남편 김대중이 정계에 투신한 이후 조용히 적극적으로 내조를 했는데, 김대중이 연이어 선거에서 낙선하여 재산을 다 날려도 전혀 불평하지 않고 오히려 남편을 격려했다. 뿐만 아니라, 당 간부 부인들의 집회에도 늘 참석하는 등[2]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 온갖 궂은 일을 다하면서도 남편의 일을 헌신적으로 도우려고 애썼다. 김대중이 강원도 인제군 국회의원으로 당선 되기 2년 전인 1959년 6월, 가슴앓이가 심해져 약을 먹었다가 혼수 상태에 빠졌고, 김대중이 부른 의사가 채 도착하기 전에 숨졌다. 당시 32세였다.

사후편집

경기도 용인시의 시부모 김운식장수금이 합장된 합장묘소 근처 좌측에 안장되었으며, 근처에는 김대중의 여동생 김진찬(金眞贊)의 묘가 있다.[3]

가계편집

  • 아버지 : 차보륜(車寶輪, ? ~ ?) - 목포 광선(光鮮)인쇄소 경영. 한국민주당 목포지구 부위원장 역임.
  • 어머니 : 장점순(張点順, ? ~ 1983년)

같이 보기편집

차용애를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김대중 (2010). 《김대중 자서전 1》. 삼인. 54쪽. ISBN 9788964360170.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2. 김대중 (1998). 《다시,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김영사. 124쪽. ISBN 978-89-349-1812-7.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3. 이철희 (1996년 5월 16일). “金大中총재 가족묘지 「明堂」으로 이전”. 동아일보. 6면. 
  4. 엄기영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前대통령 서거] 고문 후유증으로 몸 불편한 큰아들에 연민”. 국민일보. 2011년 11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5. 경상북도 출신으로 제5공화국에서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낸 신현수의 장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