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루키아

찰루키아(칸나다어: ಚಾಲುಕ್ಯ 찰루키야)는 543년부터 753년까지 데칸 고원 일대를 중심으로 번영한 중세 인도 왕국이다. 6세기 중반에 형성된 찰루키아는 카담바가 쇠퇴하자 독립을 주장하였으며, 풀라케신 2세 통치기간 동안 급속도로 세력을 확장하였다. 풀라케신 2세가 사망한 찰루키아의 데칸 동부 영토는 동찰루키아라는 독립적인 왕국으로 떨어져 나갔으며, 11세기까지 왕조가 유지되었다. 그 후 찰루키아는 8세기경 서부 데칸에 새로 등장한 국가인 라슈트라쿠타에 의해 쇠퇴하다가 753년에 멸망하였다. 10세기 후반에는 칼야니 지방에서 서찰루키아가 새로 출현하였으며 12세기까지 존속하였다.

찰루키아
ಚಾಲುಕ್ಯ

 

543년 ~ 753년
 

 

Badami-chalukya-empire-map.svg
수도바타피
정치
정부 형태군주제
마하라자
543년 ~ 566년
609년 ~ 642년
655년 ~ 680년
746년 ~ 753년

풀라케신 1세(초대)
풀라케신 2세
비크라마디트야 1세
크리티바르만 2세(말대)
지리
위치중부 인도
인문
통용어칸나다어, 산스크리트어
민족칸나다인

종교
국교힌두교
기타 종교불교, 자이나교
기타
현재 국가인도 인도

찰루키아는 효율적인 행정, 해외 무역과 상업을 탄생시켰으며, 찰루키아 건축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건축 양식을 확립하였다. 찰루키아가 멸망한 이후에도 서찰루키아의 자이나교와 베라샤바 전통에서 유래된 칸나다 문학이 9세기 라슈트라쿠타의 후원을 받았으며, 11세기에는 텔루구어 문학이 동찰루키아의 후원을 받았다.

역사편집

찰루키아는 543년 풀라케신 1세에 의해 세워졌다.[1][2][3] 풀라케신 1세는 오늘날 바다미에 해당하는 도시인 바타피를 수도로 명명하였다. 후계자인 풀라케신 2세는 데칸 고원 전체를 지배하고 통치하였으며,[4][5] 남부 카나라 지역의 알루파 왕조와 탈라카드의 서강가 왕조의 공주들과 혼인함으로서 그들 왕국들과 혼인 동맹을 맺었다.[6][7] 풀라케신 2세는 팔라바 북쪽까지 영토를 확장하고 나르마다 강둑에서 푸슈야브후티의 남진을 저지했으며, 그 후 데칸 남동부에서 비슈누쿤디나 왕국을 격파했다.[8][9][10][11] 그러나 팔라바의 왕 나라스임하바르만이 642년 바다미를 일시적으로 점령하면서 찰루키아의 세력 확장이 저지당했으며, 풀라케신 2세는 팔라바와의 전쟁 도중 사망하였다.[12][13] 이후 13년 동안 내분으로 혼란에 빠지며 쇠퇴하였으나,[14][15] 비크라마디트야 1세가 바다미에서 팔라바인들을 밀어내고 찰루키아를 부흥시켰는데, 그의 치세 동안 찰루키아는 툰다이만달람 영토를 정복하고 난디바르만 2세 치하의 팔라바 왕국과의 전투에서 승리하였으며, 전투 후 카날라사나타 사원에 승전비를 세워 칸나다 비문을 새겼다. 그의 통치 기간 동안 북인도로 진출한 아랍 군대들은 찰루키아 통치하에 있던 남부 구자라트를 침공했으나 아랍인들은 나브사리의 찰루키아 총독인 풀라케시에 의해 패배하고 쫓겨났다. 비크라마디트야 2세 사후 점차 쇠퇴하던 찰루키아는 753년 라슈트라쿠타에 의해 멸망하였다.[16]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Popular theories regarding the name are: Puli – "tiger" in Kannada and Kesin – "haried" in Sanskrit; Pole – "lustrous" in Kannada, from his earliest Badami cliff inscription that literally spells Polekesi; Pole – from Tamil word Punai (to tie a knot; Ramesh 1984, pp. 31–32)
  2. The name probably meant "the great lion" (Sastri 1955, p. 134)
  3. The name probably meant "One endowed with the strength of a great lion" (Chopra 2003, p. 73, part 1)
  4. Ramesh (1984), p. 76
  5. Chopra 2003, p. 74, part 1
  6. Vikramaditya I, who later revived the Chalukya fortunes was born to Pulakesi II and the daughter of Western Ganga monarch Durvinita (Chopra 2003, p. 74, part 1)
  7. His other queen, an Alupa princess called Kadamba was the daughter of Aluka Maharaja (G.S. Gai in Kamath 2001, p. 94)
  8. Quote:"The Aihole record gives an impressive list of his military conquests and other achievements. According to the record, he conquered the Kadambas, the Western Gangas, the north Konkan by naval victory, Harsha of Thanesar, the Latas, the Malwas, the Gurjaras (thereby obtaining sovereignty over the Maharashtras), Berar, Maharashtra and Kuntala (with their nine and ninety thousand villages), the Kalingas and the Kosalas, Pishtapura (Pishtapuram in eastern Andhra) and Kanchipuram, whose king had opposed the rise of his power" (Chopra 2003, p. 74 part 1)
  9. Ramesh (1984), pp. 79–80, pp. 86–87
  10. According to Dr. R. C. Majumdar, some principalities may have submitted to Pulakesi II out of fear of Harsha of Kanauj (Kamath 2001, p. 59)
  11. Sastri (1955), pp. 135–136
  12. Chopra (2003), p. 75, part 1
  13. Sastri (1955), p. 136
  14. This is attested to by an inscription behind the Mallikarjuna temple in Badami (Sastri 1955, p. 136)
  15. Chopra (2003), pp. 75–76, part 1
  16. Ramesh (1984), pp. 173–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