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관녀(天官女, ? ~ ?)는 신라 진평왕 시대의 김유신(金庾信)이 화랑 시절에 정을 두고 있던 기생이다. 《원사(怨詞)》라는 향가의 저자이기도 하다.

천관녀
天官女
작가 정보
출생미상
사망미상
국적신라
직업기녀(妓女), 시인(詩人)
장르향가

생애

편집

화랑도 시절의 김유신이 한때 그녀에게 정신이 팔리며 수련을 게을리하자 어머니 만명부인의 훈계(訓戒)를 들은 후 다시는 천관녀를 접하지 않으리라고 맹세하던 어느 날 밤, 김유신이 술을 마시고 취기(醉氣)에 말(馬)을 타고 귀가하였는데, 말이 예전 습관처럼 천관녀의 집 앞에서 걸음을 멈추자 김유신은 술이 깨어 자신이 탄 말의 목을 (劍)으로 베었는데, 천관녀가 김유신의 모진 무정함을 원망하면서 지은 향가가 저 유명한 《원사(怨詞)》라는 작품이다.

TV 드라마에서 묘사된 천관녀

편집

천관녀가 등장한 작품

편집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