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천사의 키스》는 1998년 12월 14일부터 1999년 2월 9일까지 방영한 한국방송공사 월화드라마이다. 줄곧 주말극 위주로 연출을 맡아 온 전산 PD의 본격적인 미니시리즈 연출작이었다.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천사의 키스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한국방송공사
방송 기간 1998년 12월 14일 ~ 1999년 2월 9일
방송 시간 , 9시 50분 ~ 10시 50분
방송 분량 1시간
방송 횟수 18부작
책임프로듀서 한정희
프로듀서 이원익
촬영 한동현
연출 전산
조연출 신창석, 이건준
각본 손영목
출연자 유호정, 차승원, 조민기, 박상아

출연진편집

주요 인물편집

주변 인물편집

  • 박상아 : 최세림 역 - 한주약품 연구원, 태주의 연인
  • 이성용 : 조성준 역 - 한주약품 연구팀장, 태주의 선배
  • 윤문식 : 허탁보 역 - 술 천사
  • 이재은 : 이소미 역 - 거울 악마
  • 연규진 : 조용우 역 - 한주약품 전무, 성준의 아버지
  • 이한위 : 이 비서 역 - 묵헌의 비서
  • 임하룡 : 황대주 역 - 한주약품 개발과 과장
  • 김성희 : 한주약품 개발과 대리 역
  • 이혜은 : 남진희 역 - 한주약품 개발과
  • 백신 : 김구만 역 - 한주약품 개발과
  • 황은하 : 오신혜 역 - 한주약품 개발과

참고 사항편집

  • 전산 PD는 당초 《킬리만자로의 표범》 후속작이자 고교생들이 자전거를 타고 전국을 순례하는 과정을 그리는 내용의 미니시리즈를 연출할 예정이었다.[1] 하지만, 《맨발의 청춘》에서 처음부터 담당 PD를 맡아 온 김용규 PD 대신 5회부터 급히 투입되면서 불발됐으며 결국 《킬리만자로의 표범》 후속으로는 《전설의 고향》이 급히 편성됐다.
  • 이 과정에서 전산 PD가 연출을 맡을 예정이었던 드라마는 한 남자를 사이에 두고 천사와 악마가 벌이는 한판 승부를 보여주는 드라마로 포맷이 변경된 한편 제목도 《천사의 키스》로 결정됐고 《짝사랑》 후속으로 편성이 변경됐다.
  • 개그맨 겸 MC 임하룡의 첫 번째 드라마 출연작이다.
  • 유호정은 앞서 SBS 《흐린 날에 쓴 편지》에 출연 섭외를 받았지만 약속을 어겨 SBS측으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 당초 1998년 12월 7일 첫 회가 나갈 예정이었지만 주요 배우들 섭외 문제로 어려움을 겪으며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대체 편성하면서 첫 회 1998년 12월 14일로 바뀌었다.
  • 윤문식(허탁보 역)이 마시던 술병으로 두 차례에 걸쳐 깡패들의 머리를 내리치는 등 폭력행위를 지나치게 묘사했다는 이유로 1999년 2월 2일 열린 연예오락심의위원회에서 '주의' 조치를 받았다.
  • 초반에 부진했던 SBS 《은실이》와의 경쟁에서는 이겼지만[2], 손창민, 이영애 등 인기스타를 앞세운 작품이자 똑같이 폭력장면을 내보내어 방송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았던 MBC 《애드버킷》과의 경쟁에서는 패하였다.

각주편집

  1. 김희경 (1998년 1월 21일). "간판PD들 헤쳐모여" KBS 월화미니시리즈 살리기”. 동아일보. 2015년 7월 15일에 확인함. 
  2. 이우인 (2013년 2월 1일). “[연출노트-18탄] 전산PD "KBS 패전처리용, 전구단 승리투수 되다". TV리포트. 2015년 7월 15일에 확인함. 
한국방송공사 월화 미니시리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짝사랑
(1998년 10월 12일 ~ 1998년 12월 1일)
천사의 키스
(1998년 12월 14일 ~ 1999년 2월 9일)
아름다운 비밀
(1999년 2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