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박사

철학박사(哲學 博士, 라틴어 Philosophiæ Doctor, Doctor of Philosophy, Ph.D., PhD,)는 대한민국의 대학교에서 제공하는 대학원과정의 최고 학위이다. 간단히 "PhD, Ph.D., DPhil, D.Phil"로 줄여 표기하기도 한다. 철학박사 명칭의 "철학"은 현대의 분과적 철학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며 전체적 과학분야인 인문과학과 자연과학을 아우르는 모든 분야를 지칭한다. 흔히 대화체에서는 철학박사로 부르지 않고 "박사"로 부른다[1]. 학위 수준은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은 이후 과정이며, 박사학위(博士學位)는 국가, 교육 기관에 따라 과정이 다양하다. 박사를 받기 위해서는 인정된 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교육과정을 마친 후에 자격시험에 합격하고 논문을 써서 통과를 해야 한다. 통과 전에 있는 학생을 박사 후보생(Ph.D. Candidate)이라고 부른다. 대한민국에서 2년(4학기) 간의 박사 교육과정을 마치고, 자격시험을 치른 후, 연구 과정을 통해 지도 교수와 논문을 작성하고 심사를 받는다. 박사 논문심사는 5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되며, 이중 외부 심사위원 1명을 기본으로 포함해야 하며, 외부 심사위원은 2명까지 요청할 수 있다.

철학박사(Ph.D.) 학위를 소지한 교수들(평택대학교 졸업식)

용어역사편집

"철학박사"가 여러분야의 박사 통칭으로 불리게 된 것은 독일의 대학에서 기인한다. 한국, 일본의 '문리대', 영미권의 'College of Arts and Sciences' 혹은 'Faculty of Arts and Sciences'에 해당하는 독일어가 'Philosophische Fakultät'이기 때문이다. 즉 유럽 중세 시대 대학의 4분야 중 기초학문 분야인 Faculty of Arts에서 Arts[2]가 독일어로는 '철학'(Philosophische)인데 19세기 초 독일의 베를린 대학교에서 시작된 연구중심 대학으로의 개혁 당시 학술 연구를 통해 박사학위 논문을 제출하여 박사학위를 받는 현대적 의미의 박사학위가 독일에서 시작되었고 그것이 영미권으로 전파되면서[3] 'Ph.D.'라는 영미식 표현이 보편화된 것이다[4].

대한민국편집

한국에서는 'Ph.D.'를 철학박사로 공식 번역하여 사용하지만, 학위명으로는 "문학박사", "공학박사"등의 전공한 분과 박사명을 주로 사용한다[5].

의학박사 의무석사편집

대한민국에서 6년과정 의학과를 졸업하고 의학석사, 의학박사 과정을 마치고 받는 "의학박사" 학위는 영어 번역시 철학박사 (Ph.D.)로 해야 한다.

미국에서 학부 졸업 후 의학전문대학원 과정 4년을 마치면 받는 학위인 'M.D.'(미국에서 의대 졸업자에게 수여하는 전문직 학위)(번역하면 '의무박사')는 박사 명칭이 들어있지만 실제로는 한국 법제로는 석사 수준으로 국내 4년제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시에 받는 '의무석사'와 동일한 학위이다. 따라서 'M.D.'는 '의무석사'로 번역하는 편이 낫다.[6] 번역시 혼란이 있었으나, 근래 와서는 의학박사와 구별하여 의무박사나 의무석사로 번역하고 석사 학위로 이해한다.

박사 명칭이 포함된 외국의 전문 석사편집

미국에서 전문가를 양성하는 전문대학원에서 점차 박사 명칭의 학위를 주고 있다. 이는 실제로 석사과정인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박사 명칭이 포함된 학위를 오랜 기간 주어서, 미국내 다른 전문대학원들도 석사 수준의 교육과정인데도 박사 명칭을 포함한 학위를 부여하고 있다. 법무박사(J.D.)나 약제박사(Pharm.D.) 등이 그 예이다.

근래엔 미국에서 4년제 약학전문대학원 졸업자에게 'Pharm.D.'(번역하면 '약제박사')라는 전문 석사학위를 주기 시작했는데 실제로는 'M.D.'처럼 한국 법제로는 전문 석사 수준이므로 '약제석사' 또는 '약학 전문석사'로 봐야 한다. 한국의 약학 학부와 석사, 박사 과정을 거친 "약학박사"(약학 전공 철학박사)와는 다르다.

미국의 3년제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면 받는 'J.D.'(번역하면 '법무박사')는 한국의 법학전문대학원에서 받는 '법무석사'와 동일한 수준의 학위과정이다. 이 역시 번역시에 '법무석사'로 번역하는 편이 정확하다. 한국의 학부와 석사, 박사과정을 거치는 "법학박사"(법학 전공 철학박사)와는 다르다.

미국의 전문대학원 중 법학대학원과 동일한 3년제 전문대학원신학전문대학원의 학위는 'M.Div.'(번역하면 '목회학 석사')로 박사 명칭은 없다.

신학박사편집

유럽에서는 철학박사 이외에도 수여되는 박사학위로 신학박사 학위가 있다. 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을 경우 유럽과 북미의 경우 조금 다른 양상을 보인다.

유럽의 대학교에서는 신학분야에서 전통적인 신학박사(Th.D. Doctor of Theology)와 신학 전공 철학박사(Ph.D.) 학위가 있다. 신학박사인 경우는 학생이 학부 과정을 마친 후 성직 학위 과정을 거치고, 신학석사와 신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신학 전공 철학박사 학위는 성직 학위 과정 없이 석사와 박사 과정을 거친다. 그러므로 신학박사 학위를 받은 사람은 기독교 성직자이고, 신학 전공 철학박사를 지닌 사람은 성직자가 아니다. 유럽의 기독교회는 국교나 왕실종교, 세금 등으로 국가와 관련이 있으며, 거의 모든 대학은 국립 대학이다. 유럽의 국립 대학에서는 기독교 성직자를 양성하는 성직학위 과정을 운영한다. 대학교의 신학과목은 우선적으로 성직 학위 과정과 연계되어 있다. 따라서 성직자가 아니면 대학교에서 신학과목을 가르치기 어려우므로, 성직학위 과정이 없는 '신학 전공 철학박사'보다 성직자가 받는 '신학박사'를 더 선호한다.

북미의 경우 과거에는 유럽처럼 목회학 석사(M.Div., 성직과정 학위)를 수학하고 신학석사(Th.M)을 한 후에 신학박사(Th.D.)를 받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북미 지역은 종교자유지역으로 기독교회는 국가와 관련이 없으며, 신학과목을 성직과정이 아닌 인문학 분야로 인식하고 강의하는 공립 대학교들이 늘어났고, 사립 대학교에서도 이런 경향이 커졌다. 20세기 중반 이후부터 신학 전공 철학박사(Ph.D. in Theology)를 선호하는 경향으로 신학박사 학위는 점점 사라지고 신학 전공 철학박사로 변경되고 있다. 신학 전공 철학박사(Ph.D. in Theology)는 성직과정의 목회학 석사(M.Div.)나 이론연구 과정인 신학석사(Th.M.)나 일반 석사(M.A.) 학위자가 응시할 수 있다. 신학 전공 철학박사 경우에는 기독교 신학 관련 대학만이 아니라 종합대학교에서도 주는 학위로 교회와 목회와 신학과 전념하지 않고 신학을 종교적인 측면에서 자유롭게 연구하는 자들에게 접근하기 쉬운 경향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북미의 대학교에서 교수로 채용될 때 적용하는 철학박사 학위 범위에 포함되므로 교수직 지원에도 도움이 된다. 21세기 현재 북미의 경우 목회학 석사를 마치고 성직자 자격을 얻은 이후에도 대부분 신학박사보다는 신학 전공 철학박사 과정을 선호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에서는 Ph.D도 분야별 명칭으로 나눠서 "문학박사", "공학박사"등으로 나누어 부른다
  2. 현재 국내 대학에서도 문학사등의 인문사회계 학사학위명으로 Bachelor of Arts가 쓰이고 하버드등의 대학에서는 인문계 자연계 공히 모든 기초학문에 BA라는 학위명을 사용한다.
  3. “History of the Ph.D.”. Phdcourse.net. 2011년 5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2월 1일에 확인함. 
  4. 물론 영미권에도 고참 교수들에게 수여하던 종래의 학위(Master of Arts등)가 있었으나 독일에서 시작된 신식 박사가 유행하면서 새로운 종류의 박사학위가 정착됐다. 한편 독일에서는 철학박사를 흔히 'Doktor'라고 부르며 자연과학에 한해 'Dr. rer. nat.'라고 구별해서 부른다.
  5. 이는 한국어 특징에 따른 편의를 위한 '문학 전공 철학박사'의 줄임말로 이해할 수 있다.
  6. 한국의 학부 과정인 6년 의대 졸업자는 공식적으로 "의학사", 학부 이후 석사 과정 4년 의학전문대학원 졸업자는 '의무석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