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국립한글박물관에 전시된 청구영언

청구영언》(靑丘永言)은 1728년(조선 영조 4년) 김천택이 엮은 시조집이다.

현존하는 시조집 중에 가장 오랜 것이다. 고려 말 이래의 시조 998수를 싣고, 끝에 가서 가사 17편을 붙여 곡조별로 엮은 것으로 이름을 알 수 있는 작가만도 140여 명에 이르고 있다. 그런데 1948년 조선 진서 간행회에서 발행한 《청구영언》에는 시조 580수가 연대순으로 실려 있으며, 유명씨(有名氏)의 작(作)은 앞에, 무명씨의 것은 뒤쪽에 실었다. 이를 진본이라 하며, 앞의 것은 흔히 대학본이라 한다. 진본이 원본인 듯하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