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청도 백씨(淸道 白氏)는 경상북도 청도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이다. 시조는 백계영(白桂英)이다. 청도 백씨는 청도의 5대 토성(신(申)·김(金)·백(白)·이(李)·조(曺)) 중 하나이다.[1]

청도 백씨 (淸道 白氏)
관향경상북도 청도군
시조백계영(白桂英)
집성촌경상북도 건천읍 조전리
주요 인물백원항 백이소 백남주 백남순
인구(2015년)1,479명
비고사우(祠宇) 광산정사(光山精舍)

역사편집

청도 백씨 시조는 고려 때 사람 백계영(白桂英)이다.[2] 백계영은 고려 원종조의 청도 호장(戶長)으로 아우인 급제 백이장(白利章)과 함께 박경순(朴慶純) 일당의 난을 진압[주 1]하고 영직되어 후손들이 오산(鰲山, 지금의 청도)을 관향으로 삼아 세거하였다.[3][주 2] 청도 백씨백씨(白氏) 오산군파(鰲山君派)이다.

조선 조 삼남(三南)의 백성들을 북변의 함경도와 평안도로 사민(徙民)할 때 청도 백씨 일족들이 그 대상으로 포함[3]되어 경상도 순찰사가 그들을 대신해 조정에 탄원했던 사실을 보면 후손들이 조선 초.중엽까지도 청도에 세거하였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조 들어 후손 백구(白球)가 경주부 서면으로 이거하였고, 그 증손인 급제 백이소(白以昭)가 임란을 맞아 창의하여 문천회맹(蚊川會盟)을 맺고 항전하였고, 정유재란 때 영천 창암(永川蒼巖)에서 분전하다가 순절하였다.[4] 병조참의에 증직되고 광산사(光山祠)에 배향되었다.

본관 연혁편집

청도는 옛 이서국(伊西國)이다. 297년 사로국에 멸망하여 이서군이 되었고, 3성(솔이산성(率爾山城)·오도산성(烏刀山城)·가산성(茄山城))을 통합하여 대성군(大城郡)으로 바뀌었다. 757년 군내 3성을 3현(오악현(烏岳縣), 형산현(荊山縣), 소산현(蘇山縣))으로 개명하였다.[5]

940년 3현을 통합, 밀성군 청도현(淸道縣)이 되었다. 1010년 영동도(嶺東道) 도주(道州), 1012년 경주부 도주로 되었다.

1018년 영동도 밀양군 청도현, 풍각현으로 나뉘었다. 1271년 경 청도군으로 승격되었다가. 1343년 다시 청도현이 되었다. 1366년 밀양부 청도군이 되었다.

과거급제자편집

고려문과

백원항(白元恒)[주 3]

고려사마

백원항(白元恒)[주 4]

무과

백현손(白玄孫) 백이소(白以昭) 백천(白天) 백광민(白光民)

생원시

백옥진(白玉珍) 백규보(白圭寶)

진사시

백주석(白周錫)

주요 인물편집

집성촌편집

청도 백씨는 백구(白球)가 경주부 서면으로 이거하여 후손들이 건천읍(乾川邑) 조전리(棗田里) 일대에서 강당(講堂), 박실(朴室), 석현(石峴) 등에 집성촌을 형성하였다. 백이소의 후손들이 훼철되었던 광산사(光山祠)를 광산정사(光山精舍)로 복건하여 제향을 받들고 있다.

인구편집

  • 1985년 90가구, 391명이 있다.
  • 2000년 213가구, 702명이 있다.
  • 2015년 ?가구, 1,479명이 있다.

항렬표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