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역사편집

전라북도 부안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며 부안 장씨의 시조(始祖)인 장을호(張乙湖)라는 고려 시대 관료는 원래 안동 장씨 시조 장정필(張貞弼)의 7세손이며 동시에 장금용(張金用)에게는 현손이 되는데 그는 고려 인종(仁宗) 때 좌복야(左僕射)로서 부령군(扶寧君)에 봉해졌다고 전해진다. 이에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부안을 본관(本官)으로 하여 세계(世系)를 이어왔다고 한다.

과거 급제자편집

부안 장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1명, 무과 급제자 5명, 사마시 6명을 배출하였다.[1]

문과

장익(張翼)

무과

장막생(張莫生) 장문규(張文圭) 장여문(張汝文) 장자의(張子儀) 장점복(張漸福)

생원시

장맹현(張孟賢) 장백란(張伯鸞) 장여필(張汝弼) 장후식(張後栻)

진사시

장맹현(張孟賢) 장식(張拭)

인물편집

  • 장홍렬(張洪烈, 1935년 ~ ) : 제13대 조달청장
  • 장명근(張明根, 1938년 ~ ) : 제8대 법제처 차장

인구편집

  • 2000년 824가구 2,594명

분적된 성씨 본관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