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초계군(草溪郡)은 지금의 합천군 동부 지역에 있던 조선의 행정구역이다. 1914년 없어졌다.

역사편집

(링크) 본래 신라의 초팔혜현(草八兮縣)이었는데 경덕왕 때팔계(八溪)로 고쳐 강양군(江陽郡 : 지금의 합천)의 영현으로 삼았다. 940년(태조 23)초계로 고쳤고 현종 때 합주(陜州)의 임내로 하였다가 명종 때 감무를 설치하였다. 충숙왕 때 지군사(知郡事)로 승격시킨 뒤 조선 말기까지 군으로 존속하였다가, 1914년 행정구역개편 때 합천군에 합쳐져 초계면이 되었다. 초팔혜는 수읍(首邑)의 뜻으로, 남강(南江) 유역에 자리잡았던 부족국이었다. 이 지역은 해안의 사천(泗川)과 내륙산간지역의 고령(高靈)을 연결해주었고, 동서로 합천ㆍ창녕(昌寧)을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였다.

1914년 이후편집

통폐합 전 통폐합 후 (합천군)
구 행정구역 신 행정구역
초계군 백암면 대양면 백암리, 오산리
초계군 갑산면 율곡면 갑산리, 기리, 내천리, 두사리
초계군 양동면 초계면 관평리, 대평리, 상대리, 신촌리, 유하리, 원당리
초계군 택정면 아막리, 대동리, 택리, 중리, 초계리
초계군 적동면 적중면 권혜리, 누하리, 묵방리, 상부리, 양림리, 정토리
초계군 중방면 말방리, 부수리, 옥두리, 죽고리, 황정리
초계군 덕곡면 덕곡면 병배리, 본곡리, 율원리, 율지리, 장리, 포두리, 학리
초계군 청원면 청덕면 대부리, 두곡리, 앙진리, 적포리, 초곡리, 하회리
초계군 덕진면 모리, 미곡리, 삼학리, 성태리, 소례리, 운봉리
초계군 초책면 쌍책면 다라리, 덕봉리, 상포리, 성산리, 오서리, 진정리
초계군 이책면 건태리, 사양리, 상신리, 하신리

각주편집